오세훈·황교안 이어 홍준표도 한국당 내달 全大 ‘빅3’ 대접전
오세훈·황교안 이어 홍준표도 한국당 내달 全大 ‘빅3’ 대접전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1.30 20:29
  • 게재일 2019.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洪, ‘黃 대세론’에 당권 도전 선언
모두 잠재적 대권주자 꼽혀 눈길

자유한국당 당권을 둘러싼 경쟁이 ‘빅3’구도로 그려졌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이어 홍준표 전 대표가 당권 레이스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세 사람은 보수진영의 잠재적 대권 주자로 꼽혀온 것이 공통점이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30일 “우리 당이 ‘도로 탄핵당’이 되는 것을 막으려 다시 한번 전장에 서겠다”며 한국당 당권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교육공제회관에서 자신의 저서 ‘당랑의 꿈’ 출판기념회를 개최한 데 이어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특히, 유력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겨냥, “문재인 정권에 맞서 싸워야 할 우리 당이 ‘도로 병역비리당’‘도로 탄핵당’‘도로 웰빙당’이 되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고는 “제가 정치생명을 걸고 당원들과 함께 악전고투할 때 차갑게 외면하던 분들이 인제 와서 당을 또 수렁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지금 우리는 좌파정권과 치열하게 싸워야 할 때다. 지금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지 못하면 내년 총선 승리는 멀어진다”며 “총선 압승을 통해 좌파 개헌을 막고, 대선 승리의 발판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당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이후 여의도 정치권과 거리를 둔 채 유튜브 1인 방송 ‘TV 홍카콜라’등을 통한 외곽 보수 진지 구축에만 주력했다. 그러나 한국당 전당대회에 보수진영 유력 대권 주자인 황 전 총리가 뛰어들면서 ‘황교안 대세론’이 고개를 들자 7개월여 만에 현실정치 복귀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출마선언에서 황 전 총리의 등판으로 또다시 탄핵국면으로 돌아가는 일을 막아야 한다는 점과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저지하는 강력한 대안 야당으로의 변모를 강조했다.

당권 도전을 공식 선언한 황교안 전 총리는 이날 경기 평택 해군 2함대를 찾아 천안함 기념관을 방문했다. 해군 2함대는 연평해전과 천안함 사건을 겪은 부대로, 전통적인 보수 지지층의 결집을 노린 안보 행보로 해석된다. 황 전 총리는 천안함 기념관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46명의 인명피해를 낸 천안함 사건은 결코 잊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한국당 당대표에 도전하는 입장에서 국가 안보와 국민을 지키는 일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방문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에 대해서는 “귀한 한국당의 인적 자원으로, 한국당을 키우고 세우면서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막아내는 데 홍 전 대표와 힘을 합해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또 다른 유력 당권 주자인 오 전 시장은 강원 원주를 방문, 핵심 당원 합동간담회에 참석해 당심을 공략했다. 이후 지역 숙원 사업인 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착공을 촉구하는 속초시민 규탄대회에도 참석하는 등 당권도전을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섰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