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 취업형 계약학과’ 참여대학 공모
‘조기 취업형 계약학과’ 참여대학 공모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1.23 20:18
  • 게재일 2019.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28일까지 신청 접수
심의위 거쳐 내달 1곳 선정

경북도는 청년 진학과 기업 맞춤형 인력을 키우기 위한 ‘조기 취업형 계약학과’ 참여 대학을 공모한다고 23일 밝혔다.

다음 달 28일까지 도내 대학 신청을 받아 전문가로 구성한 심의위원회를 거쳐 오는 3월 1곳을 선정한다. 조기 취업형 계약학과는 이론 중심 대학 교육과 실무 중심 기업 현장교육을 결합해 3년 6학기제로 운영한다. 대학과 기업이 채용을 전제로 학생을 선발하고 학생은 1학년 때 전공기초능력과 현장실무 교육을, 2∼3학년 때는 기업에서 근무하며 주말이나 야간에 대학에서 직무관련 심화 교육을 받는다. 교육과정을 수료하면 학사 학위를 취득하고 졸업 이후 2년간 해당 기업에서 의무 근무를 한다.

도는 올해 준비 기간을 거쳐 내년에 자동차 부품, 전자 등 지역 특화산업과 4차산업혁명 유망기술 관련 계약학과를 개설할 계획이다. 계약학과 재학생 등록금은 도 50%, 대학 30%, 기업 10%, 학생 10%씩 부담한다.

도는 2024년까지 1개 대학에 1개 학과(정원 20명 정도)를 운영한 뒤 사업성과 등을 평가해 계속 지원과 확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도는 지난해 교육부 주관 조기 취업형 계약학과 선도대학 공모사업에 경일대가 선정되자 일과 학습 병행 분위기 확산을 위해 자체로 같은 사업을 하기로 했다.

고졸과 전문대졸 재직자 학사 학위 취득 지원을 위해 2016년부터 2개 대학에서 재교육형 계약학과도 운영하고 있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조기 취업형 계약학과 운영이 청년 취업 문제와 지역 기업 인재난을 동시에 해결하고 청년의 지역 정착을 유도하는 방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병현기자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