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로 최적지”
“구미,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로 최적지”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1.21 20:46
  • 게재일 2019.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등 3천여 협력업체 위치
우수한 인적 자원 풍부
국가 5단지 조성으로 ‘최적 입지’
수도권 조성, 지방 소멸 가속화
道·구미시, 산업통상부 방문
구미 유치 당위성 강조

반도체 특화클러스터를 구미에 유치하기 위해 경북도와 구미시가 총력전에 들어갔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장세용 구미시장과 함께 21일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을 만나 정부가 추진 중인 반도체 특화클러스터의 구미 유치를 적극 건의했다. 이철우 지사가 지난 18일 제주도 시도지사협의회에서 구미유치의 당위성을 강조한데 이은 후속 조치다.

전우헌 경제부지사는 “구미는 국가 산업의 중심지로 반도체 특화클러스터를 조성하는데 최적의 입지조건과 산업 인프라를 잘 갖추고 있다”며 “구미는 반도체 제조에 필요한 웨이퍼 생산업체인 SK실트론 본사·제조공장, 삼성·LG와 같은 반도체관련 대기업과 3천여 개의 협력업체가 있고 우수한 인적자원이 풍부하며, 구미 국가5단지가 조성 중에 있어 새로운 부지조성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대폭 아낄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유치 타당성을 설명했다.

또“새로운 산업단지를 개발할 때 인·허가와 토지보상, 기초공사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어가는 등 빠르게 변하는 산업환경에 제때 대응하지 못하면 기업의 투자 기회를 잃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비수도권 지역의 기업유치 어려움이 일자리 부족과 청년층 인재유출로 이어져 지역민들의 소외감이 날로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전 부지사는 특히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를 수도권에 조성할 경우 수도권은 더욱 비대해지고 지방소멸을 가속화 시킬 수 있다”며 “대기업의 지방투자를 유도하고 수도권 공장집중에 따라 고사해 가는 지역경제와 산업을 살릴 수 있도록 수도권 공장총량제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과거 구미는 국가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했으나, 지금은 대기업의 수도권 이전으로 구미경제가 몰락하고 있다”며 “이대로 수도권규제완화가 지속된다면 추풍령 이남지역은 왕래가 끊긴 산업의 섬으로 남아 점점 더 낙후될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역설했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SK하이닉스 구미 유치를 위해 지역대학 반도체 학과 개설 등 우수인력확보 방안을 검토하고 고순도 공업용수시설, 전력시설 등 반도체클러스터 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구상 중에 있다. 또 반도체 특화클러스터가 구미에 유치될 때까지 도민의 역량을 총집결하는 한편, 대구시는 물론 비수도권 지자체와도 긴밀히 공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조성사업은 SK하이닉스가 2019년부터 10년간 120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완성품뿐만 아니라 부품·장비업체까지 공동으로 입주하는 대·중소기업 상생형 모델을 만드는 것으로 정부 차원의 대형 프로젝트다. /이창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