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돈협회·양계협회·퇴비생산공장 등에 미생물 공급
양돈협회·양계협회·퇴비생산공장 등에 미생물 공급
  • 김세동기자
  • 등록일 2019.01.21 20:29
  • 게재일 2019.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시농기센터 매월 3천kg이상

농업기술센터 김영주 팀장이 미생물을 점검하고 있다. /영주시 제공
[영주] 영주시농업기술센터는 2019년 환경사업소와 협력해 양돈협회, 양계협회, 퇴비생산공장 등을 대상으로 매월 3천kg 이상 미생물을 공급할 계획이다.

21일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환경사업소와 협력해 2015년부터 3년 연속 EM균을 축산농가에 공급함으로써 악취 발생 최소화와 가축질병 예방에 기여해왔다.

미생물 EM은 500∼1천 배 희석해 살포하고, 필요에 따라 전문가와 상의해 배양하여 사용할 수 있다. EM을 사용할 시 축분에서 발생되는 냄새 제거 뿐만 아니라 구제역, AI 등 질병예방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영주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쾌적한 축사 환경 조성으로 축산 농가의 생산성은 향상되고, 악취로 인한 민원 발생은 감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세동기자 kimsdyj@kbmaeil.com
김세동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