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정, 16년 만에 KLPGA투어 정상
전미정, 16년 만에 KLPGA투어 정상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1.20 20:27
  • 게재일 2019.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여자오픈 1타차 우승

20일 대만 가오슝 신이 골프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겸 대만여자프로골프 대만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전미정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KLPGA 제공
전미정(37)이 무려 16년 만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정상에 올랐다.

전미정은 20일 19일 대만 가오슝의 신이 골프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겸 대만여자프로골프 대만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2언더파 276타로 우승했다.

2005년부터 일본여자프로골프 투어에서 뛰고 있는 전미정의 KLPGA투어 우승은 2003년 6월 파라다이스 여자 인비테이셔널 제패 이후 16년 만이다.

전미정은 KLPGA투어에서 가장 오랜 기간 만에 우승을 차지한 진기록을 남겼다.

일본에서는 무려 25승이나 올린 전미정이지만 KLPGA투어 우승은 2002년 KLPGA선수권대회 등 이번이 통산 3승째다.

지난 2017년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 출전한 이후 한동안 KLPGA투어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던 전미정은 이번 대회는 ‘연습 삼아’ 출전해 기분 좋은 우승과 16만 달러(약 1억7천960만원)의 우승 상금을 손에 넣었다.

전미정은 “새 시즌을 맞아 바꾸려는 공을 실전에서 테스트해 봐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마침 날씨도 좋고 맛있는 음식도 많은 대만에서 KLPGA 투어 대회가 열린다고 해서 신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전미정의 관록과 집중력은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빛났다.

앞서 버디를 잡아낸 김민선(24)과 짜이페이잉(대만)이 3m 버디를 뽑아내며 먼저 공동 선두로 경기를 마친 상황에서 맞은 2m 버디 기회를 전미정은 놓치지 않았다.

3언더파 69타를 친 김민선, 1타를 줄인 짜이페이잉은 마지막홀 버디로 연장전을기대했지만 1타차 준우승(11언더파 277타)에 만족해야 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