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첫 청와대 방문 눈길
이재용 부회장, 첫 청와대 방문 눈길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1.15 18:32
  • 게재일 2019.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초청 ‘기업인과의 대화’
최정우 포스코 회장 등
대기업총수·중견 기업인 참석
한진·부영·대림그룹은 제외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업이 커가는 나라,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한 기업인들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발언을 듣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강호갑 신영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 뒷줄 왼쪽부터 최정우 포스코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구광모 LG 회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한 대기업 총수와 중견 기업인 등 130여명은 어떤 사람들일까.

이날 참석 기업인은 대기업 22명, 중견기업 39명 등이며, 대기업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등 5대 그룹 총수를 비롯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 허창수 GS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황창규 KT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손경식 CJ 회장, 구자열 LS 회장, 류열 에쓰오일 사장 등도 참석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이강인 영풍 대표이사,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 김규영 효성 대표이사 등도 간담회에 참석했다.

야당으로부터 국정농단 사건의 피의자로 지목된 이재용 부회장의 경우 이번 정부 들어 청와대에 들어온 것은 처음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해 7월 청와대에서 열린 주요 기업 초청 ‘호프타임’ 때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중견기업 중에는 정몽원 한라 회장, 손정원 한온시스템 대표, 우오현 SM그룹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권희석 하나투어 수석부회장,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 안중구 대우전자 대표이사,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이사,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여민수 카카오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2017년 ‘호프타임’에 중견기업인으로 유일하게 참석한 함영준 오뚜기 회장 역시 이날 행사장을 찾았다. 대한상의 및 지역상공회의소 회장단은 67명이 참석했다. 이 가운데는 서울상의 부회장직을 맡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이름도 포함됐다.

이날 참석 기업 명단은 대한상공회의소의 추천으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기업의 경우 자산순위 25위까지를 초청 대상으로 했으나, 이 가운데 한진그룹, 부영그룹, 대림그룹 등은 초청 대상에서 제외됐다. 한진그룹은 오너 일가의 ‘갑질’ 논란이 문제가 됐고, 부영그룹은 이중근 회장이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돼 최근 1심에서 실형 선고를 받은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대림산업은 이해욱 부회장이 운전 기사에게 폭언·폭행을 일삼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벌금 1천500만원 처분을 받은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뇌물 혐의로 재판을 받은 이재용 부회장과 신동빈 회장은 참석 대상에 포함됐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