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서, 커제 상대 첫 세계대회 정상 도전
신진서, 커제 상대 첫 세계대회 정상 도전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1.14 20:23
  • 게재일 2019.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바이링배 결승 3번기
신진서 9단이 제4회 바이링배 4강전에서 중국의 구쯔하오 9단을 잡고 결승에 올랐다. /한국기원 제공
한국 바둑의 새로운 희망 신진서(19) 9단이 다시 한번 세계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신진서는 15일과 17일, 18일 중국 구이저우성에서 열리는 제4회 바이링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중국랭킹 1위 커제(22) 9단과 3번기를 벌인다.

2012년 제1회 영재입단대회에서 프로 데뷔한 신진서는 입단 초기부터 ‘될성부른떡잎’으로 큰 기대를 모았다.

입단 7년 차인 지난해에는 부동의 1인자였던 박정환(26) 9단을 제치고 국내랭킹1위까지 오른 신진서는 다승·승률·연승 3관왕을 차지한 뒤 바둑대상 최우수기사(MVP)로도 뽑혔다.

신진서는 기세를 몰아 지난 연말 제1회 천부배 결승에 올랐으나 중국의 천야오예(30) 9단에게 1승 2패로 아쉽게 패했다.

생애 처음 세계대회 결승에 올라 첫 우승에 도전했지만, 천야오예의 노련한 반상 운영에 휘말리고 말았다.

실망이 클 법도 했지만 신진서는 불과 보름여 만에 바이링배에서 다시 일어났다.

13일 열린 바이링배 4강전에서 중국의 신예 강자 구쯔하오(21) 9단에게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다시 세계대회 결승에 올랐다.

결승에서 맞붙게 된 커제는 명실공히 중국 바둑의 1인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