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공석’ 포항문화재단 대표 내주 결정
‘2년 공석’ 포항문화재단 대표 내주 결정
  • 이창훈·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1.10 20:13
  • 게재일 2019.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 공모에 10명 후보자 등록
면접자 6명 중 시장이 최종 선발
경북문화관광公 사장 내달 선임
서류심사 통과한 3명 16일 면접
중량급 인사들 지원에 관심 쏠려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과 포항문화재단 대표 인선이 조만간 마무리된다.

경북도 산하기관인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은 다음달 중 선임된다.

지난 주 재공모 마감 결과, 최종 6명이 지원했고 이중 3명이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해 오는 16일 면접을 치른다.

임용추천위원회는 면접에서 다시 2명으로 압축한 후 신원조사를 거쳐 도지사에게 추천한다. 도지사는 이들 중 1명을 최종 선발, 2월 중순 도의회 인사검증위원회를 거쳐, 임명한다. 임용추천위원회는 7명으로 전원 외부인사로 구성됐다.

경북도는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 선임을 두고 재공모까지 가는 진통을 겪고 있는 만큼 중량감있는 인물선정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는 지난해 1차공모 때 면접에 불참한 전 한국관광공사 부사장을 비롯해 지역에서 3선 국회의원을 역임하고 대학총장으로 재직중인 인물 등 중량감있는 인사들이 지원해, 누가 낙점받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이철우 지사가 가장 강조하는 화두가 일자리 창출이고, 단기적으로 일자리를 늘리기에 적격인 관광분야 최고 수장인만큼, 최적인물을 뽑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북문화관광공사는 지난해 사장 공모를 실시한 결과, 적격자가 없다고 판단해 올해 들어 재공모에 들어갔다.

경북도는 사장 내정자가 확정되면 관광 마케팅 기능 보강 등 경북문화관광공사 조직을 개편하고 대대적인 출범식과 함께 경북도의 관광 비전을 제시하고 올해 추진할 사업을 도민에게 알릴 계획이다.

포항시 출연기관인 포항문화재단 대표이사도 오는 18일께 선임될 예정이다.

재단 출범 이후 두 차례 공모를 했지만 마땅한 인사가 없어 이번이 세번째 공모여서 지역 문화계의 관심이 뜨겁다. 지난해 12월 17~21일 공모 결과 10명이 후보자로 등록해 지난 2일 서류 심사를 통과한 6명이 10일 면접을 치렀다.

임원추천위원회는 이사회 의결을 거쳐 시장에게 추천한다. 시장은 1명을 최종 선발, 신원조회를 거쳐 최종 임명한다. 임원추천위원회는 포항시장과 포항문화재단 이사회가 각 2명, 포항시의회가 3명을 추천해 모두 7명으로 구성됐다.

포항문화재단은 지난 2017년 1월 출범 이후 지금까지 두번에 걸쳐 대표이사 공모에 나섰으나 마땅한 적임자가 없어 대표이사를 선임하지 못해 재단 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다는 지적을 받기도 한만큼 이번에는 반드시 선정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문화재단을 이끌어갈 핵심리더로 재단의 다양한 사업에 관한 사항과 문화예술진흥을 위한 정책개발 및 재단의 재정·사무·인사·홍보 등 모든 업무를 총괄하는 직책이다.

포항문화재단 관계자는 “전국에서 명망있는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많이 응모해 포항시민의 문화향수 기회 확대를 통한 문화복지 구현과 지역 정체성 확보를 위해 큰 역할을 하실 분이 꼭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창훈·윤희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