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의대 강민희 교수 광남일보 신춘문예 당선
대구한의대 강민희 교수 광남일보 신춘문예 당선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19.01.08 19:53
  • 게재일 2019.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 대구한의대 기초교양대학 강민희 교수<사진>가 ‘편의점이란 이름의 토포스(topos)’로 2019 광남일보 신춘문예 평론부문에 당선됐다.

2019 광남일보 신춘문예는 한국문학과 지역문학의 미래를 이끌어갈 참신하고 역량 있는 신예작가들을 발굴하고자 시와 단편소설, 동화문, 평론을 공모했다.

강민희 교수는 “문학에 투영된 ‘지금, 여기’를 살피고자 당선작인 ‘편의점이란 이름의 토포스’를 썼다”고 밝혔다.

강 교수는 당선작에서 “편의점은 시대에 따라 사회적·도덕적 자질을 아우르는 문학적 주체로 기능을 하면서 주인공의 삶을 의미화 해왔다. 때문에 편의점을 살피는 일은 철 지난 이야기를 복기(復棋)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여기’에 맞는 아름답고, 선하며, 올바른 가치의 좌표를 정위하는 노력에 가깝다. 즉, 편의점은 시시각각 변모하는 일상의 윤리학을 은유적이고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토포스라고 불러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심사위원장인 장일구 평론가(전남대 국문과 교수)는 “강민희 교수의 글은 오늘날의 문화적 지형을 읽을 이정표로 편의점이라는 표지를 세우고 이를 구심으로 이 시대의 경관을 조망하는 안목이 미더움을 자아냈다”고 평가했다. /심한식기자
심한식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