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한복, 근대를 만나다’ 대구박물관 특별전
‘여성 한복, 근대를 만나다’ 대구박물관 특별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1.06 19:04
  • 게재일 2019.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이스 저고리와 공단 치마

국립대구박물관(관장 홍진근)이 오는 3월 10일까지 기획전시실2에서 특별전 ‘여성 한복, 근대를 만나다’를 개최하고 있다. 1900년부터 1970년대까지 여성들이 일상생활에서 입었던 한복과 한복에 담겨 있는 대구 여성의 이야기를 재조명한다.

100년 전 독립만세운동 당시 입었던 여학생 한복 교복에서부터 1950년대 비로드(벨벳) 치마, 1960~1970년대 레이스 저고리와 아리랑 치마저고리까지, 시대를 대표하는 한복과 당시 유행을 보여주는 소품, 자료 150여 건이 전시된다.

특히, 프롤로그에서는 교과서에서만 보던 김홍도의 ‘단원풍속도첩’(보물 제527호)과 신윤복의 ‘여속도첩’을 나란히 소개하며, 에필로그에서 한국화가 김현정 작가의 작품을 전시해 전통과 현대의 한복 입은 여성 그림을 비교 감상하는 특별한 기회도 함께 제공한다. 대구 출신의 세계적인 한복디자이너 고(故) 이영희 선생이 제작한 1950~1960년대 스타일의 웨딩한복이 당시 대구·경북 여성들의 결혼식 사진과 함께 만나는 것도 의미가 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웨딩한복
웨딩한복

전시는 크게 3부로 구성됐다.

1부 ‘근대 여성, 한복의 변화를 시도하다’에서는 여성 한복의 변천을 총 세 시기(1900~20년대, 1930~1940년대, 1950~1970년대)로 구분해 살펴본다. 저고리의 형태, 옷감 재질의 변화를 잘 보여주는 시기별 한복뿐만 아니라, 관련 소품과 최신 유행잡지도 함께 소개한다.

2부 ‘여성 한복, 근대 대구를 거닐다’에서는 우리가 잘 몰랐던 근대 대구 여성과 그 안에 담긴 한복 이야기를 소개한다. ‘대구 녀성 극장’에 마련된 무대에 한복을 입은 다섯 명의 여성이 등장하며 국채보상운동, 3·8독립만세운동 등 대구의 중요한 역사적 순간을 회상하면서 당시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3부 ‘대구 여성, 한복을 이야기하다’에서는 대구·경북지역 여성들의 한복과 사진에 담긴 이야기를 소개한다. 고(故) 권분순·이수억·김기준 여사의 한복에 담긴 소소한 사연을 들려준다. 특히 3부는 대구·경북 지역 시민들의 참여로 이루어진 공간으로 사진공모전을 통해 수집한 장롱 속 빛바랜 사진들은 나만의 추억을 우리들의 기억으로 바꾸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이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