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 또 탈당… 흔들리는 TK 바른미래당
탈당 또 탈당… 흔들리는 TK 바른미래당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8.12.18 00:01
  • 게재일 2018.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성걸·황연헌·김경동 등
자유한국당 입당 선언
유승민 의원 행보 최대 관심

대구 경북지역 바른미래당 출신 탈당파 인사들의 한국당 입당이 이어지고 있다.

바른미래당의 류성걸 전 대구시당위원장과 황연헌 전 북구을 당협위원장, 김경동 전 수성갑 당협위원장, 권세호 전 수성을 당협위원장이 탈당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한국당 입당을 선언했다.

또 지난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에 입당했던 이명규·배영식 전 의원도 전날 대구시당의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통해 복당이 결정되는 등 탈당파를 중심으로 한 한국당 복당 신청이 늘어나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 비춰보면 대구지역 바른미래당 소속 인사들 중 이른바 탈당파에 속하는 이들을 중심으로 한 복당 신청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경북지역은 현재 가시적인 복당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지만, 바른미래당 인사 상당수가 복당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복당을 선언한 이들은 “우리는 분열된 보수가 하나로 통합해야 한다는 대의에 적극적으로 동의했다”며 “최근 자유한국당이 단행한 인적쇄신은 보수 통합 여건 마련에 필요한 최소한의 조치 이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에서 보수 통합과 재건에 힘을 보태고 나아가 단합된 보수의 힘으로 고삐 풀린 듯 질주하는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고 민생을 안정시키겠다”면서 “시기의 문제가 있지만 보수는 반드시 통합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하는 분들이 주변에 많아 한국당이 더 적극적으로 노력하면 많은 분들이 대통합 대열에 동참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복당을 선언한 인사 중 류성걸 전 의원은 동구갑, 황영헌 씨는 북구을, 김경동 씨는 수성갑, 권세호 씨는 수성을의 당협위원장에 공모에 지원할 것으로 전해졌다.

바른미래당의 핵심 인사인 유승민(대구 동을) 의원의 행보는 아직 알려진게 없는 상태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