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소모적 논란 줄여라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소모적 논란 줄여라
  • 등록일 2018.12.17 20:53
  • 게재일 2018.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이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정부의 비협조적 태도가 한몫하고 있는 가운데 내부적 갈등 요인들도 잘 봉합 되지 않아 마치 수렁에 빠진 느낌이다.

대구시 혼자서 암만 힘을 써 봐도 용맹이 잘나지 않는 형국이다. 예상했던 국방부의 연내 최종 부지 선정기한이 얼마 남지 않았는 데도 현재로서는 후보지 결정이 기대난망이다.

통합공항 이전에 따른 찬반여론도 아직 팽팽히 맞서고 있다. “존치냐 이전이냐”하는 근원적 문제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는 대구시의 대시민 설득력에도 문제가 있다. 일부 시민단체를 중심으로는 ‘대구공항 지키기 운동본부’가 결성되고 있는 마당이니 대구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은 좀체 꼬인 가닥을 풀지 못하고 있다.

이번에는 통합공항 이전에 따른 이전 사업비를 두고 진실게임을 벌이고 있다고 한다. 이야기인 즉은 지난 12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공개 면담한 자리에서 통합공항 이전 사업비가 10조원을 넘는다고 한 것이 소문나면서부터다. 당초 K2 이전 건의서에 명기된 이전 사업비 5조7천억 원보다 3조원 이상 늘어난 금액이라서 사업진척에 장애가 될 만한 요소가 생긴 것이다. 대구시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히고 이전부지 선정과 실시설계를 하지 않은 마당에서 정확한 금액을 산정할 수 없을뿐더러 추계단계에서 나온 이야기라면 사업진척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국방부의 입장에서는 사업비 조달이 제대로 안 된다면 사업부지 선정을 서둘러야 할 이유가 있겠느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 한편으로는 대구시도 당초 건의서 금액과 무려 3조 원이 넘는 차액 발생한다면 그 부담은 어떻게 감당할 것인지 등등의 새로운 논란이 생겨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현상에 대해 일부에서는 대구시나 국방부가 정확한 면담내용을 밝히지 않고 있기 때문에 논란이 커진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정확한 내용을 밝히고 꼬인 부분이 있다면 시민을 설득하고 문제를 풀어가는 노력을 보여야 했다고 말하고 있다.

대구통합신공항은 대구경북권의 미래를 위한 중차대한 투자다. 국가적으로는 국토의 균형 발전을 이끌고 우리지역에서는 미래를 위한 엄청난 경제적 파급력을 몰고 올 사업이다. 이미 대구공항은 이용객이 400만 명을 넘어서면서 거점공항으로서 기능 필요성이 인정받고 있다.

조속히 서둘러도 10년 이상 걸릴 사업이 초기단계에서부터 이런 소모성 논란만 일으킨다면 사업은 중구난방이 되기 쉽다. 대구통합신공항은 접근성 확보 등 정부가 지원해야 할 부분이 많다. 우리 자체 내에서 소모성 논란거리나 갈등을 양산만 한다면 정부가 돕고 싶어도 도울 수 없다.

대구시는 정확한 사실 전달로 소모성 논란이 될 소지를 미리 없애고 대구통합신공항 사업에 따른 여론 통합을 슬기롭게 이끌어 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