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號, 도쿄 향한 경쟁 시작됐다
김학범號, 도쿄 향한 경쟁 시작됐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12.12 20:40
  • 게재일 2018.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예선 앞두고 선수 대거 점검
48인 소집… 밴투號와 실전도
▲ 12일 오후 울산시 동구 미포구장에서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울산대와 연습경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축구 국가대표팀 ‘벤투호’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대비해 훈련 중인 울산에서 23세 이하(U-23) ‘젊은 피’들도 2020 도쿄 올림픽을 향한 첫 관문에 합류하려는 치열한 ‘눈도장 경쟁’을 펼치고 있다.

U-23 대표팀은 내년 3월 캄보디아에서 열리는 도쿄 올림픽 1차 예선 겸 AFC U-23챔피언십 예선을 앞두고 10일부터 울산에서 소집훈련을 하고 있다.

통상 23명 안팎의 한 팀이 소집돼 훈련하는 것과 달리 김 감독은 이번에 두 번에 걸쳐 48명의 선수를 불러들여 점검에 나섰다.

10∼16일 24명, 17∼22일 또 다른 24명이 울산에 모여 훈련한다.

울산대와의 연습경기가 열린 12일 미포구장에서 만난 김학범 감독은 “소집할 날짜는 많지 않은데 새로운 선수는 찾아야 하니 최대한 많이 보고자 이런 방법을 택했다”면서 “어떤 선수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 찾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연습경기에 김 감독은 전·후반 완전히 다른 선수를 내보내 두루 살폈다.

전반엔 1차 소집 유일한 고교생 선수인 김찬(포항제철고)이 최전방을 책임지고 유주안(수원), 김보섭(인천)이 측면에서 공격을 이끌었다.

U-23 대표팀은 전반 16분 최재영(중앙대)을 시작으로 유주안, 김보섭, 김찬이 연이어 골 맛을 보며 몸을 풀었다.

후반엔 모든 선수가 바뀌어 김경민(전남), 이광재(부천), 이시헌(중앙대)이 공격 선봉에 서고, A대표팀 소집 경력이 있는 측면 수비수 이유현(전남) 등이 출전했다.

후반 28분 이상민(울산)이 한 골을 보탠 대표팀은 울산대에 5-1 승리를 거뒀다.

김학범 감독은 “선수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체크하고 있다. 첫 경기라 뭐라 평가하긴 이르지만, 선수들의 위치를 많이 봤다”면서 “골키퍼, 중앙 수비수, 스트라이커를 위주로 점검했다”고 말했다.

2차 명단에는 K리그1 팀에서 이미 두각을 나타낸 정승원(대구), 한찬희(전남) 등이 이름을 올렸다. 신태용 전 국가대표팀 감독의 아들 신재원(고려대)도 승선했다.

1차와 2차 소집 일정엔 11일부터 울산에서 소집 훈련에 나선 성인대표팀과의 연습경기도 한 번 씩 포함돼있어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도 기량을 선보일 기회가 될 수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