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박·음식점업, 비은행 대출 3년 전보다 2배 증가
숙박·음식점업, 비은행 대출 3년 전보다 2배 증가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11.18 20:31
  • 게재일 2018.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영업 과다경쟁·내수부진
금리인상시 이자폭탄 우려

숙박·음식점업의 대출이 고금리인 제2금융권 위주로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금리가 오르고 경기가 꺾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자영업종이 많은 숙박·음식점 업주들의 대출 상환 부담이 한층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말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의 숙박·음식점업대출은 15조5천249억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1.2% 증가했다.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은 수출입은행, 상호저축은행, 상호금융, 새마을금고, 신용협동조합 등을 뜻한다. 예금은행보다 신용도가 낮은 차주들이 많아 대출금리도 높다.

숙박·음식점업 비은행 대출은 2014년 3분기부터 매 분기 두 자릿수 증가율을 이어가고 있다.

2016년 4분기부터 2017년 3분기까지는 30%대 증가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대출의 ‘덩치’는 급격히 불어났다.

2분기 말 현재 대출 잔액은 불과 3년 전인 2015년 2분기(7조9천705억원)의 2배로 늘었다.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8년 1분기(5조3천596억원)와 견주면 3배로 증가했다.

숙박·음식점업 대출이 비은행 중심으로 늘어나는 것은 자영업 과다경쟁과 내수 부진이 얽힌 결과로 보인다.

숙박·음식점업은 진입 문턱이 낮은 대표적인 업종이다.

노후 준비가 되지 않은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가 대거 은퇴하고 안정적인 일자리를 찾지 못한 청·장년들도 숙박·음식점 창업에 나서면서 경쟁은 심화했다.

내년 경기가 올해보다 어두울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하는 가운데 국내외 정책금리도 오를 것으로 보여 숙박·음식점 업주들의 이자 부담은 커질 가능성이 높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