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폭락 증시 안정 위해 사모펀드 규제 완화 등 나서
당정, 폭락 증시 안정 위해 사모펀드 규제 완화 등 나서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8.10.30 21:05
  • 게재일 2018.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심리적 저지선’인 2000선이 무너지는 등 추락을 거듭하는 증시 안정을 위해 당정이 사모펀드 규제를 완화하고 5천억원 규모의 자본시장안정화 기금 조성 등 대책을 강구하고 나섰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30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2008년 금융위기 당시와 비교하면 현재 상황은 분명히 다르다”며 “위기대응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을 가동할 준비를 할 것”이라며 구두개입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오는 11월 1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당정협의회를 갖고 자본시장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발표한다고 이날 밝혔다.

당정은 금융위원회가 추진해온 ‘자본시장 혁신과제’의 주요 내용을 함께 논의한다. 당정은 비공개 협의를 통해 자본시장법과 신용정보법 등을 개정해 자본시장 투자를 활성화하는 방안을 조율해왔다.

당정은 우선 사모펀드 투자자 제한을 기존 ‘49인 이하’에서 ‘100인 이하’로 확대하는 방안을 포함시키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