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대구, 글로벌 협력생태계 구축 팔 걷어
스마트시티 대구, 글로벌 협력생태계 구축 팔 걷어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8.10.30 21:05
  • 게재일 2018.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IXPO 참가 협력 사업 추진

대구시가 31일 광주에서 열리는 BIXPO 2018(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 ‘Smart City Leaders Summit’에 참석해 유럽과 아시아 도시들과의 스마트시티 협력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대구시는 30일 “BIXPO 2018 ‘Smart City Leaders Summit’에 참가해, 올해 정부의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실증도시로 선정된 배경과 대구시의 스마트시티 추진계획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전력공사(KEPCO)가 주최하고 영국 엑센트리(XnTree)가 주관하는 BIXPO 2018 ‘Smart City Leaders Summit’는 글로벌 스마트시티 교차테스트베드 구축을 위한 이니셔티브 선포, 라운드테이블 토론, 국내외 도시별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장이다.

이번 행사에는 영국과 프랑스, 베트남, 우크라이나, 노르웨이, 싱가폴 등 국내외 20개국 시장(부시장)과 기업 및 정부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할 계획이다.

특히, 대구시는 대구시는 스마트시티 글로벌 협력 체계 마련을 위해 이번 서밋에 함께 참가하는 베트남 정부, 우크라이나 리비우시와 업무협력의향서(LOI)를 체결한다. 대구시는 이를 바탕으로 내년 1월 베트남·우크라이나와 정식 MOU를 체결하고 본격적인 스마트시티 협력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호치민, 푸꾸억, 하노이 등 다양한 도시에 스마트시티 건설을 추진 중인 베트남 건설부와 양 국의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발굴과 정책개발 지원에 대한 파트너십을 구축할 예정”이라면서 “우크라이나 리비우시와는 글로벌 개방형 테크 클러스터, 리빙랩 테스트베드 프로젝트를 통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스마트시티 챌린지 행사 등 혁신적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에 협력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대구시 이승호 경제부시장은 “이번 서밋으로 대구가 스마트시티 선도 도시로 한 단계 도약하고 스마트도시 대구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베트남, 우크라이나와 LOI체결을 계기로 양국 간의 협력과 교류를 통해 보다 차별화된 스마트시티 대구 육성과 대구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스마트한 미래도시 구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