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향과 함께 클래식· 발라드·K-POP 까지 다양한 장르 풍성한 무대
포항시향과 함께 클래식· 발라드·K-POP 까지 다양한 장르 풍성한 무대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10.30 21:05
  • 게재일 2018.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회 포항뮤직페스티벌’
국내외 정상급 연주인 초대
화려하고 웅장한 무대 선사
내달 7~9일 문예회관 대공연장

▲ ‘제3회 포항뮤직페스티벌’ 포스터.

“답답한 일상 속에서 음악이 활력소가 되기도 합니다”

포항시가 주최하는 ‘제3회 포항뮤직페스티벌’이 오는 11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오후 7시30분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다. 포항뮤직페스티벌은 포항시 승격 67주년을 기념해 지난 2016년 6월 처음 열린 적이 있다. 53만 포항시민들이 음악으로 화합함과 동시에 ‘문화융성을 통한 환동해 문화중심도시로의 도약’이라는 취지였다. 올해는‘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이 국내 최초로 포항에서 열리는 것을 경축해 그 시기에 맞춰 기획됐다. 올해 포항뮤직페스티벌은 클래식 애호가들을 위한 정통클래식 음악을 비롯해 장년층을 위한 발라드, 피아노 독주회, 어쿠스틱K-POP 등 다양한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국내외 정상급 연주인들이 초대돼 화려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7일 열릴 개막공연은 ‘한-러 지방협력포럼 축하음악회’로 포럼을 계기로 한국과 러시아의 교류가 활발해지고 가까워지는 것을 기념하는 의미로 러시아 바키르토스탄 내셔널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 겸 지휘자인 라우샨 야쿠포프를 초청해 포항시립교향악단과 특별공연을 갖는다. 러시아의 정서를 가장 잘 표현한 대표적 작곡가 차이콥스키의 ‘관현악 모음곡 3번’4악장을 러시아 지휘자의 해석으로 제대로 들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출연하는 트럼펫 협연자 트럼펫터 드미트리 로카렌코프 역시 러시아인으로 한국여성과 결혼 후 줄곧 한국을 기반으로 세계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외래교수이기도 한 그는 로베르 플라넬의 ‘트럼펫 협주곡’을 연주한다. 이어 영화음악의 걸작 ‘산체스의 아이들’ 중 ‘콘수엘로의 사랑의 테마’와 ‘메인테마’를 메들리로 들려준다.

▲ 드미트리 로카렌코프, 라우샨 야쿠포프,유열,이루마,에디 킴,정세윤,The ADE
▲ 드미트리 로카렌코프, 라우샨 야쿠포프,유열,이루마,에디 킴,정세윤,The ADE

페스티벌 개막공연의 대미는 가수 유열과 포항시립교향악단이 장식한다. 가수이자 재즈보컬로 변신한 유열이 ‘지금 그대로의 모습으로’ ‘화려한 날은 가고’ 등 자신의 대표곡을 포항시립교향악단의 반주로 들려준다.


뮤직페스티벌 2일차인 8일에는 세계적인 작곡자 겸 피아니스트 이루마의 음악세계를 제대로 감상할 수 있는 ‘이루마의 피아노 세레나데’가 공연된다.  이번 공연은 1부와 2부로 나눠 ‘River flows in you‘, ’Kiss the rain‘ 외 16곡을 90분 동안 이루마의 독주로 선보일 예정이다.

▲ 포항시립교향악단
▲ 포항시립교향악단

페스티벌 3일차는 떠오르는 대중 가수들의 잔치인 ‘싱어송라이터 축제’다. 싱어송라이터는 말 그대로 작곡도 하고 노래도 부르는 가수를 말한다. 2인조그룹 디에이드, 가수 정세윤과 에디킴이 출연해 감미로운 목소리로 페스티벌의 마지막 날을 화려하게 장식한다.

3일 모두 유료공연이며 개막공연과 3일차 ‘싱어송라이터 축제’는 전석 5천원이고, 2일차‘이루마의 피아노 세레나데’는 R석 1만원 S석 5천원이다. 예매는 티켓링크 홈페이지 또는 어플을 통해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포항문화재단 홈페이지(https://phcf.or.kr)에서 확인하거나 포항시 문화예술과(054-270-5483)로 문의하면 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