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대구발 국제선 신규 취항
제주항공, 대구발 국제선 신규 취항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8.10.28 20:37
  • 게재일 2018.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중국·베트남 등
3개국 5개 노선 운항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은 일본 도쿄·가고시마 베트남 나트랑·다낭, 중국 마카오 등 대구발 국제선 노선을 잇따라 취항한다고 28일 밝혔다.

우선 28일 대구∼일본 도쿄(나리타) 노선에 주7회(매일)를 시작으로 오는 30일에는 단독노선인 대구∼일본 가고시마 노선에 주3회(화<2219>목<2219>토) 새롭게 취항한다.

또 오는 12월1일 대구∼베트남 나트랑(냐짱) 노선에 주2회(수·토요일)에 이어 오는 12월2일 대구∼마카오 노선에 주5회(월·화·목·금·일), 오는 12월22일에는 대구∼베트남 다낭 노선에 주7회(매일) 일정으로 운항하게 된다.

제주항공은 지난 27일 대구국제공항에서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8일과 30일 운항을 시작하는 일본 2개 신규노선의 취항식을 진행했다.

이에 따라 제주항공은 일본 8개 도시에 17개의 정기노선을 보유하게 됐고 아시아·태평양 지역 40개 도시 57개 노선에 취항해 중견 국적항공사로서의 입지를 다지게 됐다.

대구∼도쿄 노선은 대구국제공항에서 오전 6시10분에 출발하고 나리타국제공항에서는 오후 8시30분에 출발하며 제주항공 단독으로 취항하는 대구∼가고시마 노선은 대구에서 낮 12시 50분에 출발해 가고시마에는 오전 9시30분에 출발하는 일정이다.

이같은 운항스케줄은 정부 인가 조건에 따라 일부 변동될 수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부산 김해국제공항과 전남 무안국제공항에 이어 지방공항 거점 노선을 확대해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을 마련하고 점유율 확대 등을 통해 주도권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이라며 “대구공항에서의 적극적인 노선 확대는 제주항공의 성장과 지방공항 활성화를 동시에 추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