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추석 연휴 구제역·AI 관련 특별방역대책 추진  
경북도, 추석 연휴 구제역·AI 관련 특별방역대책 추진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09.22 15:50
  • 게재일 2018.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는 추석 연휴 구제역과 조류 인플루엔자(AI) 차단방역을 위해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하는 등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농림축산검역본부, 시·군과 함께 축산 농가 방역시설, 출입자 기록 등 방역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미비 사항을 보완한다.

축산 농가에는 연휴 기간 축사를 매일 소독하고 출입구 등에 출입금지 안내판을설치하도록 했다.

농장을 출입하는 모든 차량과 방문객은 반드시 소독 후 진입하도록 조치했다.

또 귀성객을 상대로 홍보용 현수막과 마을방송 등으로 축산 농가 방문 자제 등을 알리고 기차역과 버스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 발판 소독조를 설치했다.

도는 해외여행 때 축산 농가와 가축을 접촉하지 말고 가축 전염병 발생국 방문 시에는 입국 후 최소 5일간 농장 출입을 금지해달라고 당부했다.

경북은 AI가 2014년 11월, 구제역이 2015년 3월 마지막으로 발생한 뒤 현재까지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올해는 구제역과 AI뿐 아니라 최근 중국에서 발생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까지 방역활동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축산 농가는 가축이 전염병으로 의심되는 증상을 보이면 지체 없이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