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고령군 민간인희생자 합동위령제’ 개최
‘제1회 고령군 민간인희생자 합동위령제’ 개최
  • 전병휴기자
  • 등록일 2018.09.13 20:22
  • 게재일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희생자 고령유족회(회장 김선욱)는 12일 대가야박물관 강당에서 ‘제1회 고령군 민간인희생자 합동위령제’를 개최했다. 처음으로 개최된 이번 위령제에는 각 지역 유족회 관계자 및 유가족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한국전쟁 시기에 무고하게 사망한 민간인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다.

진실화해위원회 조사 결과 1948~1950년 한국전쟁을 전후로 국민보도연맹 사건 및 민간인희생자 사건으로 30여명이 고령 지역에서 국가 공권력에 의해 희생된 것으로 밝혀졌다.

고령유족회 주관으로 열린 이날 위령제는 전통제례를 시작으로 추도사, 헌화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추도사에서 “한국전쟁 전후 억울하게 희생되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오늘 이 자리가 긴 세월 슬픈 날을 보내온 유가족들의 응어리를 풀어주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전병휴기자 kr5853@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