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경기력으로 무더위 날릴게요”
“좋은 경기력으로 무더위 날릴게요”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08.02 20:32
  • 게재일 2018.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태권도 간판 이대훈 각오
▲ 한국 태권도 간판스타 이대훈(대전시체육회)이 2일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선수촌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태권도 간판스타 이대훈(26·대전시체육회)은 그야말로 적수가 없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선 8강에서 패한 후 패자부활전을 통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이후 월드태권도 그랑프리 등 주요 대회에선 연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연패에 도전하는 이대훈은 정상에 있는선수답게 여유가 넘쳤다.

이대훈은 2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기자들과 만나 “8년 전 처음 아시안게임에 나갈 때는 어린 나이에 가볍고 설레는 마음으로 뛰었다. 지금은 예전 경험들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관심을 많이 가져주시니 부담도 좀 되지만 그런 부담도 괜찮다”고 웃었다.

이대훈은 2010년 중국 광저우 대회 남자 63㎏급, 2014년 인천 대회 남자 68㎏급에서 우승해 아시안게임 2회 연속 금메달을 수확했다. 이번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전에서도 68㎏급 1위에 오르며 9년 연속 태극마크를 달게 됐다.

이대훈은 “그랑프리나 국제대회에서 계속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보니 자신감도 있지만 ‘이제 질 때가 됐는데’라는 생각도 든다”며 “그 대회가 이번 아시안게임이 아니길 바라면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름 앞으로 다가온 대회 개막을 앞두고 이대훈은 “부상을 안 당하는 것이 가장중요한 것 같다”며 “지금 컨디션이 그리 좋지는 않은데 한국에서보다 현지에서 어떻게 관리하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대훈은 “아시안게임 세 번째 출전이지만 자만하지 않고 한 경기 한 경기 하던대로 임할 것”이라며 “꼭 좋은 경기력으로 무더위를 날려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