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김지은무용단, ‘제29회 경북무용제’ 최우수상
구미 김지은무용단, ‘제29회 경북무용제’ 최우수상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06.12 21:43
  • 게재일 2018.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용수 테크닉·표현력 조화”
▲ 김지은 무용단. /한국무용협회 경북도지회 제공
올해 경북무용제 단체 최우수상의 영예는 구미 김지은무용단(단장 김지은)의 ‘낭만유희’에 돌아갔다.

올해로 29회를 맞는 경북무용제는 지난 10일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김동은무용단, 이화예술무용단, 정병수무용단, 삼백무용단, 김지은무용단이, 임혜자현대무용단 등 도내 6개팀이 참가해 최우수상을 높고 경연을 벌였다.

(사)한국무용협회 경북도지회(지회장 손현)가 주관했으며 오는 8월 충북 청주에서 열리는 ‘제27회 전국무용제’ 경북지역 예선을 겸한 자리였다.

경연 결과 ‘낭만유희’를 공연한 김지은 무용단이 단체 최우수상을 받아 상장과 지원금 1천700만원을 받았다.

‘낭만유희(안무 김지은)’는 여성들의 사랑, 열정, 꿈과 내면에 대한 다양한 감성을 한국창작무용으로 표현한 작품으로 탄탄한구성해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작품에 출연한 무용수들의 탁월한 기량과 역할에 대한 풍부한 표현력 등 안무와 무용수의 테크닉, 표현력의 조화가 잘 이뤄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 안무를 맡은 김지은 단장은 대구광역시무형문화재 제18호‘정소산류수건춤전수장학생’, ‘제25회 경북무용제’대상 수상작 ‘아리랑환타지, 만나고간 바람’안무를 맡는 등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현재 한국무용협회 구미지부 부지부장, 구미예술고 실기지도 강사, 구미시평생교육원 한국무용 강사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지은무용단은 오는 8월 28일부터 9월 8일까지 충북 청주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제27회 전국무용제’에 경북 대표로 출전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