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 평화와 번영의 소나무 식수
남북정상, 평화와 번영의 소나무 식수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8.04.27 17:27
  • 게재일 2018.0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인근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인근 "소 떼 길" 에서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한반도 분단의 상징이었던 군사분계선(MDL) 위에 평화와 번영을 염원하는 소나무를 함께 심었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첫 번째 정상회담을 하고 별도 오찬과 휴식시간을 가진 뒤 오후 4시 27분쯤 공동 기념식수로 일정을 재개했다.

기념식수한 나무는 우리 민족에게 가장 친근한 소나무로, 정전협정이 체결된 1953년에 태어났다. 남북한 정전 체제를 넘어 냉전을 허물고 평화의 새 시대를 열자는 의미를 담은 것이다. 나무가 심어진 장소는 고 정주영 명예회장이 지난 1998년 소 떼를 몰고 고향을 방북했던 MDL 인근‘소 떼 길’로, 당시 정 명예회장 일행은 판문점 북측 경비병 휴게소 오른쪽 공터를 통해 북한으로 들어갔다.

양 정상은 이날 기념식수에서‘합토합수’(合土合水)를 통해 남북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양 정상은 직접 삽을 들고, 문재인 대통령은 백두산의 흙을, 김정은 위원장은 한라산의 흙을 뿌렸으며, 식수 후에는 김정은 위원장은 한강수를, 문재인 대통령은 대동강 물을 식수한 나무 뿌리에 골고루 뿌렸다. 이어서 제막한 표지석에는‘평화와 번영을 심다’라는 문구와 함께 두 정상의 서명이 새겨졌다. 이날 공동 기념식수는 우리 측이 제안했고 북측이 수종과 표지석 문구 등을 모두 수락해 성사됐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