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득을 생각하며
부득을 생각하며
  • 등록일 2018.04.24 21:27
  • 게재일 2018.0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 원 철

깨달음을 찾아 헤매는 그에게

폭우가 쏟아지던 밤

홀로 찾아온 가련한 여인

차마 내칠 수 없어 받아들이고

계는 깨어졌으나

도는 깨달았네



어찌하면 이 굴레를 벗어날 수 있는가



절에서 내 준 수박



한 입 베어 물고 깨닫느니

기갈난 사람의 목을 틔어주는 수박 한 쪽 같은

그런 서늘한 삶이여



인간의 욕망을 벗고 아무리 도(道)에 이르려 애써도 그 욕망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하는 인간의 한계를 말하고 있다. 우습게도 절집에서 내준 수박 한 입을 베어먹고 순간적인 깨달음을 얻는다는 역설을 통해 자신을 들여다보고 깊이 성찰하는 생의 자세를 우리에게 건네고 있음을 느낀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