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반대단체-국방부 협상 ‘평행선’
사드 반대단체-국방부 협상 ‘평행선’
  • 전병휴기자
  • 등록일 2018.04.16 21:33
  • 게재일 2018.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비 반출 놓고 설전만 벌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내 공사 장비 추가 반입과 관련한 사드 반대단체와 국방부간 협상이 결렬됐다.

사드 반대단체 대표 2명과 국방부 관계자 3명은 16일 오전 10시부터 성주군 초전면 모처에서 사드 장비·자재 추가 반입을 놓고 협상을 했다.

양측은 1시간 15분 동안 대화를 나눴으나 지난 12일 사드기지에서 주한미군 장비만 반출된 점을 놓고 설전만 벌이다 헤어졌다.

사드 반대 측은 “사드기지에서 민간 장비가 아닌 주한미군 장비만 트레일러12대로 빼낸 것은 약속 위반”이라며 국방부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사드 반대측은 이어 ”지난 11일 협상 때 지난해 11월 사드기지에 들여보낸 민간 장비 사진들을 보여주면서 이를 반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었다. 거짓말을 했거나 약속을 어긴 게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국방부 측은 “민간 장비만 반출한다는 것을 약속한 바 없다”고 맞섰다. 양 측은 장비 반출에 관한 대화만 하고 추가 장비 반입 여부는 말도 꺼지지 못했고 앞으로 추가 대화를 하자는 의견도 나누지 못해 향후 협상에 난항이 예상된다.

성주/전병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