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1782년 제작된 일본원근외국지전도 “독도는 조선의 땅”표기… 처음 공개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장
올 1월 교토대서 발견, 촬영
김두한기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등록일 2018.03.14   게재일 2018.03.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1782년도에 제작한 일본원근외국지전도에 독도가 한국 땅으로 표기돼 있다.

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장 제공
 

하야시 시헤이(林子平)가 지난 1785년 편찬한 삼국통람도설(三國通覽圖說)에 앞서 1782년도 제작한 `일본원근외국지전도(日本原近外國地全圖)`에 독도가 한국 땅으로 표기된 사실이 밝혀졌다.

일본역사전문가인 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장이 14일 공개한 지도를 보면 울릉도는 조선영토와 붙어있고 독도는 일본과 한국 한가운데 그려져 있다. 특히 지도를 확대해 보면 조선지지(朝鮮之持)라고 표기돼 있다. 일본 교토대학 지도소장실 목록에서 지난 1월 발견해 촬영했다는 김문길 소장는 “조선지지는 조선의 땅이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막부가 인정한 지도편찬의 대가 하야시가 편찬한 지도는 많이 알려져 있지만 이보다 앞서 편찬된 일본원근외국지전도는 이번에 처음 공개됐다.

김 소장은 “`일본원근외국지전도`가 발견됨에 따라 삼국통람도설을 들면서 `독도가 한국 땅이라는 근거가 부족하다`는 일본인들의 왜곡된 주장이 말끔히 해소됐다”고 말했다

일본이 자랑하는 지도 전문가 하야시 시헤이(1738~1793년)는 여행과 유학으로 견문을 넓혔고 대외적 위기를 염려해 지난 1785년 `삼국통람도설(三國通覽圖說)`을 저술했다. 여기서 삼국이란 일본에 인접한 조선, 류큐(琉球, 오키나와), 에조(蝦夷, 홋카이도)를 말한다. 이 책에 실린 조선 관련 지도에는 울릉도와 독도 등 그 주변에 섬이 그려져 있고, 조선과 같은 색깔로 칠해져 있다. 이에 따라 시헤이가 울릉도와 독도를 조선의 영토로 인정한 것이라고 해석하고, 일본 측은 문헌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반박해왔다.

김 소장은 “`일본 원근 외국지전도`를 그린 것은 에도 막부가 지난 1782년 조선, 훗카이도, 오끼나와를 알기 위해 그린 것”이라며 “이 지도가 작성되기 전 일본 막부는 홋카이도와 오키나와는 어느 나라 땅인지 몰랐다”고 풀이했다.

울릉/김두한기자



<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두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본 뉴스
1
대구공항통합이전과 대구 미래
2
예멘난민을 수용하라!
3
“TK, 다시 대한민국 중심으로… 활력 불어넣기에 총력 ”
4
포항 ‘잃어버린 10년’… 도시재생 총력 쏟아 새 돌파구로
5
포스코, WP 제품으로 ‘보호무역주의’ 파고 넘는다
6
문재인 정부 말로만 ‘인사 대탕평’… TK는 어디 있나
7
울릉, 5월 기상 20년만에 최악
8
포스코ICT “향후 3년간 2천억 투자 계획”
9
거리 전체가 공연 무대 함께한 모든 이들이 예술가이자 관객이었다
10
“보수 인적 쇄신이 알파와 오메가… 한국의 마크롱 찾아야”
신문사소개제휴안내광고안내불편신고편집규약기자윤리강령광고윤리강령재난보도준칙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매일 로고 일간신문등록번호 : 가-96호   등록일자 : 1990.02.10   발행·편집인 : 최윤채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명환 편집국장
본사 주소 : 경북 포항시 북구 중앙로 289   tel : 054-289-5000   fax : 054-249-2388
경북도청본사 주소 : 경북 안동시 풍천면 수호로 69(4층)   tel : 054-854-5100   fax : 054-854-5107
대구본부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대구로 451(굿빌딩 3층)   tel : 053-951-6100   fax : 053-951-6103
중부본부 주소 : 경북 구미시 신시로 14길 50(3층)   tel : 054-441-5100   fax : 054-441-5101
경북매일의 모든 콘덴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1 경북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kbmaeil.com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