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설 연휴 내내 `맑음`… 미세먼지 농도는 높아져
대구·경북 설 연휴 내내 `맑음`… 미세먼지 농도는 높아져
  • 황영우기자
  • 등록일 2018.02.13 22:00
  • 게재일 2018.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설 연휴기간 대구·경북지역은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아침최저기온은 봉화 영하 8℃, 안동 영하 5℃, 구미 영하 4℃, 대구 영하 2℃, 포항 영하 1℃, 울진 0℃, 울릉 2℃ 등으로 예상됐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봉화 8℃, 울릉 10℃, 안동 11℃, 대구·구미·울진 14℃, 포항 15℃ 등으로 비교적 따뜻한 날씨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경북북부 내륙 일부지역에는 눈이 오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예상 적설량은 1㎝ 내외다.

15일 대구·경북지역은 영하 7℃에서 2℃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는 평년과 비슷한 기온분포를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설 연휴기간 동안 대구·경북지역은 대체로 맑은 가운데 가끔 구름이 끼겠다”며 “기류를 따라 국외에서 유입되고 국내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 물질이 안정된 대기상태에 정체하고 축적돼 미세먼지 농도가 높게 나타나고 일교차도 클 전망이니 건강에 유의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영우기자
황영우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