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생 32명이 만족하는 방과후 교육 `결실`
전교생 32명이 만족하는 방과후 교육 `결실`
  • 김두한기자
  • 등록일 2018.01.24 21:16
  • 게재일 2018.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천부초, 우수학교 선정
감성 자극 예체능 교육서
기초학력 교육까지 `다양`
`룰루랄라 천부 음악대`
재능나눔 실천도 `박수`

▲ 최근 전국 100대 우수 방과후학교로 선정된 울릉천부초등학교 학생들이 방과 후 학교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울릉천부초 제공

울릉도에서도 오지에 있는 작은 학교 울릉천부초등학교(교장 강대일)가 전국 100대 우수 방과 후 학교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울릉천부초는 최근 교육부 주최로 서울 더 케이호텔에서 열린 `제9회 방과 후 학교 대상 및 2017년 100대 우수 방과 후 학교 시상식`에서 100대 우수 방과 후 학교로 선정돼 인증패를 받았다. 이는 우수 사례를 발굴 및 확산해 방과 후 학교 프로그램의 질을 높이고 지역 사회기관 참여를 촉진하려는 취지로 교육부 주최, 한국교육 개발원, 삼성 꿈 장학재단 등이 공동 주관해 선정한다.

울릉천부초는 전교생 32명의 도서벽지에 있는 소규모 학교로 지역적 특성상 문화시설 및 현장체험 학습장 등이 부족, 학생들의 다양한 소질을 계발할 기회가 많지 않은 실정이다. 하지만 창의공작, 소프트웨어, 미술, 독서 교육으로 창의성을 함양하고 풋살, 탁구, 플루트, 색소폰 등 예체능으로 감성을 자극하는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생활영어, 창의수학 등 기초학력 교육을 통해 내실 있는 방과 후 학교 운영으로 공교육의 정상화에 이바지하고 있다.

특히 `룰루랄라 천부 음악대`는 1인 1 악기 활동 및 방과 후 학교 운영 등을 통해 평소 갈고 닦은 음악 실력으로 지난 한 해 동안 5회 이상 지역의 다양한 축제 및 행사에 참여, 공연 활동을 펼쳤다. 학교에서 배운 재능을 문화·예술 면에서 소외된 지역사회에 환원하고자 인근의 요양원이나 경로당 등을 찾아 재능 나눔 활동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강 교장은 “학교와 학부모, 지역사회 힘이 모여 큰 빛을 발하게 됐다”며 “앞으로 더욱 내실 있는 방과 후 학교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울릉/김두한기자


김두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