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유승민, 서민·중도층 겨냥 `민생·경제·미래` 키워드 제시
안철수·유승민, 서민·중도층 겨냥 `민생·경제·미래` 키워드 제시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8.01.23 20:59
  • 게재일 2018.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정당 유승민(대구 동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3일 `민생, 지역경제, 미래`라는 3대 키워드를 제시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호남 정치 1번지인 광주 서구에서 열린 양당 의원 모임인 국민통합포럼 주최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생 이슈를 선점하고 서민과 중도층 표심을 잡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통합개혁신당의 키워드 3개를 말하라면 민생·지역경제·미래라고 할 수 있다”며 “지금 많은 우려가 있다.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을 강행하다 보니 벌써 작년 12월 말부터 일자리가 오히려 줄고 어려운 분들의 형편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어 “정부 정책은 역효과를 내고 있다. 실제로 현장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소상공인들과 경영자들이 어떤 고민을 하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탁상행정을 한 결과”라고 비판한 뒤 “(이런 문제들이) 쌓이고 쌓이면 민생·지역경제·미래문제가 해결이 안 될 것이다. 이것을 해결하겠다는 것이 통합신당의 가장 큰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유 대표 역시 “통합신당이 출발하는 데 꼭 명심할 것은 어려운 분들의 먹고사는 문제만큼은 해결하는 신당이 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대표는 “대구는 1인당 지역 내 총생산(GRDP)이 전국 꼴찌고, 광주는 꼴찌에서 2등”이라며 “대구에서 골목상권의 자영업이 어려운 것을 엄청나게 듣고 있고, 광주도 똑같은 문제가 있다”고 언급했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