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개편 1안?· 2안? 2021, 운명의 선택은
수능개편 1안?· 2안? 2021, 운명의 선택은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7.08.23 21:29
  • 게재일 2017.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31일 확정 발표 전
전문가 초청 4차례 공청회
찬반 놓고 여전히 격론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개편안 확정 발표일이 일주일 남은 가운데 여전히 곳곳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수능개편안 간단요약

1안 일부과목 절대평가
장점 입시혼란 축소
        변별력 유지
단점 암기식 수업개선 한계
        수학 등 사교육 폐해

2안 전과목 절대 평가
장점 수능 영향력 최소화 
        학생 참여수업 활성화
단점 대학별 자체고사 부활
        학생부·내신 과열

교육부는 지난 10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을 발표했다.

개편안은 국어와 수학,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은 상대평가를 유지하고, 나머지 과목에 절대평가를 적용하는 방안(1안)과 모든 과목을 절대평가하는 안(2안) 등 2가지가 골자다. 교육부는 오는 31일 이 중 하나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교육부는 개편안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지난 11일 서울교대를 시작으로 16일 전남대, 18일 부경대, 21일 충남대에서 총 네 차례의 수능개편 공청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는 각 안에 찬성·반대하는 입장 간 격론이 벌어지는 등 의견이 팽팽히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개편안 중 일부 과목을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1안은 수능체제 변화를 최소화해 입시체계의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데다, 상대평가로 남는 국어, 수학, 탐구영역의 변별력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암기식 교육 등 현행 수업방식 개선에는 한계가 있는데다 수학 등의 과목으로 사교육이 쏠려 결국 똑같은 선행학습 폐해를 가져올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모든 과목을 절대평가하는 2안은 수능의 영향력이 줄어 상대평가 과목에 대한 쏠림 현상이 없어지고 학생 참여 수업 등이 활성화될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전면적 절대평가로 전환되는 2안이 채택될 경우 입시의 급변화로 대학들이 자체 고사를 시행하는 등 선발을 위해 새로운 평가 방법을 도입하게 되고 학생·학부모의 혼란 및 부담이 가중된다는 우려가 있다. 또한 수능 변별력이 약해져 학교생활기록부, 내신 경쟁 과열로 사교육 확대 등 풍선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여기에 수능 개편안 양자택일보다 `절대평가 축소, 폐지` 등 수정·보완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교육부는 이미 “두 가지 외에 제3의 절충안은 없다”고 밝혀 확정안 발표 이후에도 논란은 지속될 모양새다.

학부모 이모(46·주부)씨는 “지금 교육부에서 개편하는 입시 정책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을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 `학생과 학부모`인 것을 최우선으로 고려해달라”며 “한국의 입시 문화로 수능·내신·학생부 등 모든 전형요소가 이미 학생에게 부담이 되고 있는데 충격을 최소화 할 방안을 선택해주길 바란다”라고 지적했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