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3천193만여 명 참여, 총 투표율 77.2%
전국 3천193만여 명 참여, 총 투표율 77.2%
  • 전재용기자
  • 등록일 2017.05.10 02:01
  • 게재일 2017.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K 투표율 대구 77.4%·경북 76.1%
지난 대선보다 낮아… 대구 9위, 경북 12위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전국 투표율 80%에 미치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특히, 대구와 경북은 지난 대선보다 낮은 투표율을 기록했으며, 시·도별 투표율에서도 각각 9위와 12위에 머물렀다.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국의 선거인 총 4천247만9천710명 중 3천193만4천404명이 투표권을 행사해 77.2%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대구는 총 선거인 204만3천276명 중 158만1천305명(77.4%)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고, 경북은 224만9천984명의 선거인 중 167만6천337명(76.1%)이 투표에 참여했다.

대구는 지난 2012년 제18대 대선의 투표율 79.7%보다 2.3%p 낮게 나타났고, 경북 역시 78.2%를 기록한 지난 대선보다 0.8%p 낮았다.

경북에서는 예천군이 79.2%의 투표율을 기록해 가장 높았고, 군위군이 78.1%의 투표율로 뒤를 이었다.

반면, 칠곡군이 73.1%의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였고, 포항시 북구와 남구는 각각 77.3%와 75.2%의 투표율을 보였다.

대구에서는 수성구가 80.1%의 투표율로 가장 높은 참여율을 보였고, 달서구와 북구가 각각 78.2%와 77.8%로 뒤를 이었다. 반면, 서구와 남구는 각각 73.6%와 73.5%로 대구에서 낮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처럼 대구와 경북의 낮은 투표참여는 대선 주자 중 `선택할 후보가 없다`라는 일부 여론에 따라, 상당수의 유권자가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대선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인 곳은 광주와 전라도로 확인됐다.

광주는 82%의 투표율로 총 선거인 116만6천901명 중 95만7천318명이 투표했으며, 전라도 지역에서는 전체 유권자 309만8천464명 중 전라북도 120만5천738명과 전라남도 123만9천266명이 표를 행사해 각각 79%와 78.8%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반면, 충청남도와 제주도는 각각 72.4%와 72.3%의 투표율로 이번 대선에 가장 낮은 참여도를 보였다.



/전재용기자 sport88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