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비영남 초대 총리”
文 “비영남 초대 총리”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7.04.27 02:01
  • 게재일 2017.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대통합 관점서 인선
염두 두고 있는 분 있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향후 집권시 총리 인선에 대해 `비영남 총리`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27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총리는 `대탕평·국민 대통합`이라는 관점에서 인선할 계획이고, 제가 영남인 만큼 영남이 아닌 분을 초대 총리로 모시겠으며 염두에 두고 있는 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후보는 “적정한 시기에 그분을 공개해 국민의 판단을 구해야 그분도 검증에 대비하고 장관 제청 구상도 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그런데 우리 정치문화에서 공개될 경우 부정적인 것도 있을 수 있어 고심 중인데, 마지막 단계에 가면 가시적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문 후보는 정권교체 후 국정운영 방향에 대해, “정권교체를 하면 안정적인 의석 확보가 필요한데 1차 협치 대상은 국민의당·정의당 등 기존의 야권 정당들”이라며 “국민의당은 뿌리가 같은 만큼 통합도 열어놓고 있다”고 했다.

그는 “우리 사회는 국민이 이념적으로 보수·진보, 지역, 세대 간 분열은 물론 근래에는 종교 간 갈등까지 심해지고 있다. 생각이 다른 사람을 종북좌파로 적대시하고 블랙리스트를 통해 탄압하고 편을 나누는 정치가 통합을 가로막았다”며 “이런 분열을 끝내고 국민 간 대통합을 이루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