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센터·남한강연수원, 언론 공익시설로 전환해야
프레스센터·남한강연수원, 언론 공익시설로 전환해야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6.10.17 02:01
  • 게재일 2016.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 5단체 대표
조윤선 장관에 건의문 전달

이병규 한국신문협회장, 황호택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 이강덕 관훈클럽총무, 채경옥 한국여기자협회장 등 언론 5단체 대표가 지난 14일 서울 서계동 국립극단에서 조윤선 문화관광체육부 장관을 만나 `프레스센터·남한강연수원에 대한 대정부 건의문`을 전달했다.

이들은 이날 조 장관에게 “언론계의 공동 자산인 프레스센터와 남한강 연수원을 본래 설립 취지에 맞게 언론계를 위한 공익시설로 돌려달라”고 요청했다.

조 장관은 이에 대해 “두 시설의 문제는 의원 시절 관련법이 개정되는 것을 봐서 대략 알고 있다. 두 시설은 자산적 가치를 놓고 다툴 것이 아니라 한국 언론의 발전, 언론이라고 하는 상징적 가치에 중점을 둬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두 시설이 애초 설립 목적에 맞게 사용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부처 간 대화가 필요하겠지만, 부처 간 협업은 현 정부의 대표적인 국정 철학이다. 국정의 동반자인 언론인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과제가 이번에 잘 해결될 수 있도록 문체부 업무의 중요 아젠다로 삼겠다”고 약속했다.

언론단체 대표들은 “언론인을 위한 시설이 방송광고 판매조직 밑에 있는 경우는 세계 어디에도 없다”며 “프레스센터와 남한강연수원의 소유권을 국가로 귀속시키고, 관리·운영은 언론정책의 총괄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및 산하기구가 관리·운영하는 방식으로 언론인에게 돌려달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코바코 지분의 100% 소유자인 정부가 코바코를 감자(減資)하는 방식으로 관련 시설을 환수 후 조치하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번 건의문에 앞서 지난 7월 8일 신문협회를 포함한 11개 언론단체는 프레스센터를 둘러싼 코바코의 건물 관리권 소송을 비판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코바코와 언론재단 간 프레스센터 관리 운영 계약이 파기된 비정상적 상황을 방치한 정부는 책임에서 결코 자유롭지 못하다”며 “방통위와 기재부는 코바코의 비상식적이고 비합리적인 행위를 즉각 중단시켜야 하며, 언론재단 소관부처인 문체부는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