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女 자택서 숨진 채 발견
30대 女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3.07.21 00:27
  • 게재일 2013.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에서 홀로 살던 30대 여성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20일 오후 8시28분께 포항시 북구 두호동의 모 원룸 세입자인 주모(33·여)씨가 수일째 소식이 없는 점을 수상하게 여긴 건물주인이 경찰에 집을 수색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출동한 119구조대와 경찰이 문을 열고 들어가 방안에 숨져 있는 주씨를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주씨는 사망한 지 4~5일 가량 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주씨가 평소 생활고에 시달렸고, 문앞에 “죄송하다. 밀린 월세는 보증금에서 해결해달라”고 남긴 메모 등으로 보아 영양실조로 인한 아사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