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특사` 北 최룡해 중국행
`김정은 특사` 北 최룡해 중국행
  • 이창형기자
  • 등록일 2013.05.22 00:25
  • 게재일 2013.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2일 “김정은 동지의 특사로 최룡해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이 중화인민공화국을 방문하기 위해 22일 비행기로 평양을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그러나 최 총정치국장이 중국을 방문하는 구체적 이유나 일정을 밝히지 않았다. 2011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한 뒤 집권한 김정은 제1위원장이 중국에 특사를 보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최룡해는 북한 군부의 최고위급 인사로 최근 김 제1위원장의 현지지도 등 공개활동을 많이 수행하는 최측근으로 꼽힌다.

우리정부는 북한의 특사 파견이 다음달 7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간의 미중 정상회담과 다음달 말로 추진중인 박근혜 대통령과 시 주석간의 한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뤄지는 점에 주목, 신중한 입장 속에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이창형기자 chle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