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권 신공항 유치열기 재점화
남부권 신공항 유치열기 재점화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3.01.22 00:31
  • 게재일 2013.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추진위, 오늘 항공전문가 등 참여 대토론회
국가 주요과제 선정 건의문 인수위 전달키로

이명박 대통령이 백지화한 남부권 신공항 유치 열기가 다시 달아오르고 있다.

남부권 신공항 범시도민추진위원회는 23일 오후 대구상공회의소에서 남부권 신공항 대토론회를 갖고, 남부권 신공항 건설을 국가주요과제로 선정해 줄 것을 요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한다.

`하늘길이 살길이다`출간 기념을 겸한 이날 대토론회에는 지역 정치권, 상공의원,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남부권 신공항 조기 건설과 최적입지 검토 방안`을 주제로 국내 최고의 항공전문가인 김효준 한국항공정책연구소 고문의 `남부권 신공항 조기 건설의 필요성과 로드맵`을, 김재석 경일대 건설공학부 교수의 `남부권 신공항 조기 건설과 최적입지는?`을 각각 발표한다. 이어 신공항추진위 기술자문위원장인 윤대식 영남대 교수를 좌장으로 김경환 경상대 도시공학과 교수, 김재홍 울산대 사회과학부 교수, 박경진 우주엔지니어링 부사장, 안종록 대구한의대 건축토목설계학부 교수, 이수산 신공항추진위 사무총장, 정봉현 전남대 지역개발학전공 교수 등 서울과 영·호남지역의 교수, 항공 관련기관 전문가들이 패널로 나서 신공항 조기 건설의 당위성과 입지 검토, 로드맵 제시 등을 통해 남부권 신공항 추진의 새로운 이정표를 정립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추진위는 이날 토론회에서`남부권 신공항 조기 건설`을 국가 주요과제로 선정해 줄 것을 요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김동구 대구상의 회장과 김용창 경북상의 협의회장, 남부권신공항추진위 강주열 위원장과 류재용(경북), 강대석(경남), 김성환(울산), 박돈희(호남) 등 지역본부장이 공동건의문에 서명해 토론회 자료집과 함께 김용준 인수위원장과 이현재 경제2분과 간사에게 직접 전달한다는 것.

공동건의문은 △남부권신공항은 남부권 초광역경제권의 핵심 인프라로 건설 △박근혜 당선인의 객관적이고 공정한 입지선정 약속 이행 △집권 초기 신공항 건설 입장 표명과 실천 가능한 로드맵 제시 △조기 입지결정으로 지역갈등 최소화 △김해공항 가덕도 이전 우선 용역 실시 반대 △남부권 신공항 조기 건설을 국가 주요과제 채택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