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김동현, 한국인 최초 7승 사냥
UFC 김동현, 한국인 최초 7승 사냥
  • 연합뉴스
  • 등록일 2012.11.11 21:04
  • 게재일 2012.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울루 티아구에 심판전원일치 판정승
`스턴 건` 김동현(31·부산팀매드·사진)이 세계 최대의 격투기 무대인 UFC에서 한국인 파이터 최초로 7승 사냥에 성공했다.

김동현은 11일(한국시간) 중국 마카오의 코타이 아레나에서 펼쳐진 `UFC 인 마카오` 웰터급 경기에서 파울루 티아구(31·브라질)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인 끝에 심판전원일치 판정승(3-0)을 거뒀다.

2008년 5월 한국인 최초로 UFC에 입성해 5연승을 질주한 김동현은 최근 세 경기에서는 1승2패로 부진했다.

직전 경기인 7월 데미안 마이아(브라질)와의 대결에서 경기 도중 갈비뼈 부상으로 1라운드 TKO패를 당한 김동현은 지난 패배를 극복하고 재기에 성공했다.

통산 전적은 16승3패, UFC에서는 7승2패가 됐다.

경기를 시작하자마자 테이크다운(넘어뜨리기)을 시도한 김동현은 힘겨루기 끝에 상위 포지션을 점령한 채 간간이 티아구의 얼굴에 펀치를 날렸다.

김동현은 1라운드 막판 목 조르기에 성공하며 서브미션 직전까지 갔지만, 종료 공이 울려 아쉽게 기회를 놓쳤다.

2라운드에서 장기인 그라운드 기술을 앞세워 상대를 압도한 김동현은 막판에 또다시 두 팔로 티아구의 목을 졸라 서브미션을 노렸지만, 이번에도 시간이 모자랐다.

분위기를 탄 김동현은 3라운드 중반부터 티아구의 등 위로 올라타 파운딩 펀치를 꽂아넣으며 안정적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