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 김병규 성서산업단지관리공단 상근 부이사장
인터뷰 - 김병규 성서산업단지관리공단 상근 부이사장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1.06.19 20:23
  • 게재일 2011.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단국제화로 매출 30조시대 열기 위해 노력”

“대구의 성서공단은 빠른속도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달성의 테크노폴리스와 조성중인 국가산업단지, 성서공단이 힘을 합치면 시너지효과가 엄청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성서산업단지 관리공단의 김병구 상근 부이사장은 “전국 180여개의 지방공단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기반시설이 잘 되어 있는 곳”으로 성서공단을 꼽았다.

우선 지하철이 공단을 통과하는 유일한 공단이며, 대구공항, KTX, 경부.구마.중부.88고속도로가 바로 연결되어 있어 이만한 교통요충지가 없다고 덧붙였다.

또 다수의 연구기관과 대학이 밀집돼 있어 더욱 발전할 수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공단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해 16조6천억원의 매출로 대구 GRDP의 40%를 견인했지만 이것으로는 부족하고, 30조원의 매출정도를 올려야 명실상부한 대표공단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무엇보다 공단의 국제화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앞으로 해외기업인 등 경제주체와의 우호협력관계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불확실한 경제환경속에서 살아남는 공단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기관단체와 유관인사를 초빙해 기업의 애로를 타개해 나가고, 한.미, 한.EU FTA준비에 대비, 환헤지와 복수노조 등 기업에 필요한 지식과 정보제공 등 공단의 소프트웨어 구축이 어느때보다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외 공단폐수등으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 전국공단중 최고의 공단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