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연금, 손실없이 받으려면 확정급여형을
퇴직연금, 손실없이 받으려면 확정급여형을
  • 슈퍼관리자
  • 등록일 2011.01.10 20:24
  • 게재일 2011.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연금제도가 생긴지 3년이 넘었지만, 5인 이상 사업장 상용근로자의 17%만이 퇴직연금제도를 도입했다.

퇴직연금제로 전환한 회사의 근로자들조차도 퇴직연금에 대해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퇴직연금제도에 대해 알아보기로 한다.



△확정급여형과 확정기여형

퇴직연금은 크게 확정급여형(DB·Defined Benefit)과 확정기여형(DC·Defined Contribution)으로 나뉜다. DB는 나중에 받을 연금 액수가 임금과 근속 기간에 따라 정해진다. 운용 손실이 나더라도 근로자는 정해진 산식에 따라 연금을 받는다. 운용 책임은 회사에 있다.

따라서 수익이 나면 회사는 비용을 아끼지만, 손실이 나면 손실을 메워야 한다. DC형은 매월 일정한 금액을 적립하는 방식이다. 나중에 받는 퇴직연금은 운용 실적에 따라 달라진다. 운용 책임은 근로자에게 있다.

△퇴직연금의 장·단점

장·단점이 있다. 손실 걱정 없이 맘 편하게 일정액을 받겠다고 하면 DB형이 낫다. 하지만 임금 인상률보다 투자 수익률이 높으면 DB형을 선택한 사람은 DC형보다 적은 연금을 받게 된다. 전환할 수 있기 때문에 임금이 꾸준히 오를 때는 DB형으로 하다가 임금이 줄어드는 임금피크제 대상이 되면 DC형으로 전환하는 것도 방법이다.

△기존 퇴직금 제도와 다른 점

퇴직금을 못 받을 가능성이 크게 줄어든다.

DB는 퇴직연금 재원의 60%, DC는 100%를 회사 외부의 금융사 등에 적립해야 한다. 기업이 도산해도 퇴직급여를 받을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2007년 퇴직금 체불은 2천900억원에 이른다.

퇴직금을 일시금뿐 아니라 연금 형태로 받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