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어만도 못한 펠레
문어만도 못한 펠레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07.08 21:21
  • 게재일 201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기간 최고 스타 중 하나로 떠오른 독일 `점쟁이 문어`의 예언이 또 한 번 적중했다.

독일 서부 오버하우젠 해양생물박물관 수족관에 있는 `점쟁이 문어` 파울은 8일(한국시간) 열린 스페인과 4강전까지 이번 남아공 월드컵에서 독일이 치른 경기의 승패를 정확히 맞혔다.

조별 리그에서 독일이 호주와 가나에 승리하고, 세르비아에 패할 것임을 족집게처럼 맞추고 잉글랜드와 16강, 아르헨티나와의 8강 승리도 예측하면서 유명세를 탄 파울은 독일-스페인의 준결승을 앞두고 스페인이 승리할 것으로 예언해 독일 축구팬들을 실망시켰다.

경기를 하게 될 두 나라 국기가 그려진 유리상자에 홍합을 넣고 과연 파울이 어느 쪽 홍합을 먹느냐에 따라 예언의 내용이 정해지는 방식인데, 파울은 스페인 상자 쪽으로 가 뚜껑을 열고서 홍합을 삼켰다.

그러자 박물관 관계자들은 “파울이 2008년 유럽선수권대회에서도 한 경기만 빼고 독일의 승패를 모두 맞췄다. 그 한 경기가 바로 스페인과 결승(스페인 1-0 승)이었다”며 독일에도 희망은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파울의 예측은 빗나가지 않았다.

파울이 연일 주가를 올리고 있지만, 브라질 축구 황제 펠레는 또 한 번 체면을 구겼다. 예상마다 빗나가 `저주`로까지 불리는 펠레의 예언은 이번에도 어김없이 틀렸다.

펠레는 이번 대회 개막을 앞두고 브라질과 스페인을 우승 후보로 꼽았다가 16강전을 앞두고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독일 가운데 한 팀이 우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결승에서 독일, 아르헨티나 중 한 팀과 브라질이 대결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8강에서, 독일은 4강에서 패해 우승 꿈을 접었다.

반면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위스에 0-1로 지고 16강에서는 강호 포르투갈과 맞붙게 되자 펠레의 우승 후보에서 살짝 빠졌던 스페인은 결승까지 올라 사상 첫 우승을 노리고 있다.

문어만도 못한 펠레가 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