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신설법인 7년來 최고
7월 신설법인 7년來 최고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08.20 20:53
  • 게재일 2009.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설법인수가 7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7월중 어음부도율 동향`에 따르면 신설법인수는 5천501개로 전월의 5천393개보다 108개가 늘어났다.

7월의 신설법인수는 2002년 10월의 5천619개 이후 6년9개월만에 가장 많다.

신설법인수는 올들어 1월 3천664개, 2월 4천227개, 3월 4천564개, 4월 5천38개, 5월 4천29개 등이었다. 한은 주식시장팀 이범호 과장은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형성돼 있는데다 상법 개정으로 지난 6월부터 소규모 회사에 대한 규제완화가 이뤄지면서 신설법인이 늘어났다”면서 “앞으로는 경기회복 상황에 따라 신설법인수의 증감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도법인수는 7월에 86개로 전월의 84개보다 2개가 늘어났다. 신설법인수를 부도법인수로 나눈 배율은 64.0배로 전월의 64.2배에 비해 조금 떨어졌다.

부도업체수(법인+개인사업자)는 129개로 전월의 125개보다 4개 늘었으나 올해 1~6월 평균치인 202개를 크게 웃돌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