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前 대통령 장례 `6일 국장` 결정
김 前 대통령 장례 `6일 국장` 결정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08.19 10:37
  • 게재일 2009.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서 영결식… 장지는 동작동 국립묘지 국가원수묘역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 형식이 가장 높은 예우를 갖추는 국장(國葬)으로 결정됐다.

정부 핵심관계자는 19일 “국장이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는 일부 의견도 있었으나 이명박 대통령이 이에 대한 보고를 받고 대국적 견지에서 결단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 전 대통령의 장지는 동작동 국립묘지 국가원수묘역으로 결정됐다.

정부는 이날 오후 8시 한승수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소집해 이 같은 장례 방안을 의결했다.

김 전 대통령의 장례 형식과 절차를 놓고 정부는 국민장을, 김 전 대통령 측과 민주당은 국장을 각각 주장해왔으나 긴 협의 끝에 결국 `6일 국장`이라는 절충안이 채택됐다.

그리고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빈소와 분향소, 영결식 장소는 국회로 결정됐다.

김 전 대통령측 박지원 민주당 의원은 19일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 내 임시빈소에서 기자 브리핑을 갖고 “민주주의와 의회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영결식을 치르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영결식과 빈소, 분향소를 국회 광장에 차리기로 정부와 협의를 끝냈다”면서 “정부에서 빈소와 분향소 등을 준비하면 내일 오전 중 그쪽으로 모시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