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2년간 유예” vs 野 “6개월 유예”
與 “2년간 유예” vs 野 “6개월 유예”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06.28 19:38
  • 게재일 2009.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직법 개정을 위한 정치권과 노동계의 협상이 막판까지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 한나라당, 민주당, 자유선진당 간사와 민주노총, 한국노총 관계자 등은 일요일인 28일에도 국회에서 `5인 연석회의`를 열고 비정규직법 개정을 위한 막판 조율에 나섰다.

그러나 오후 4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1시간 30분 만에 별다른 소득 없이 끝났다. 연석회의에서는 법안 적용에 유예기간을 두자는 의견과 정규직 전환지원금을 어느 수준으로 할 것이냐는 것을 두고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법안 적용 유예기간은 한나라당 2년, 자유선진당 1년6개월, 민주당 6개월을 주장하고 있으며, 전환지원금도 1조원~3조6천억원으로 차이를 보이고 있다.

3당 간사는 연석회의 후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어내지 못했다”며 “내일까지 시간이 있어서 계속 (협상을) 하려는데 타결이 되는 쪽으로 성의있는 협상을 하겠다”고 밝혔다.

비록 이날 연석회의에서 합의안을 도출하지는 못했지만 비정규직법 개정을 위한 `원 포인트` 본회의가 29일과 30일 예정돼 있어 막판 극적 합의 가능성은 여전하다.

이는 비정규직법이 개정되지 않을 경우 비정규직 근로자의 2년 계약기간이 만료되는 내달 1일부터 해고사태가 벌어지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