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연합학생생활관 요금 반값 수준인 30만원
경주 연합학생생활관 요금 반값 수준인 30만원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20.01.14 20:28
  • 게재일 2020.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입·기숙사 지원금 받으면
작년보다 25만원 할인 혜택

올해부터 경주지역 대학생 기숙사인 연합학생생활관 요금이 사실상 반값 수준으로 인하된다.

경주시는 연합학생생활관 운영기관인 서라벌대와 협의해 학기당 55만원인 연합학생생활관 요금을 올해부터 학기당 50만원으로 낮췄다.

외지 대학생이 경주로 주소를 이전하면 학기당 10만원의 전입지원금을 받고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로부터 학기당 10만원의 기숙사 지원금을 받는다. 이에 따라 지난해 학기당 55만원이던 연합학생 생활관 요금은 올해 30만원으로 줄어든다.

시는 지난해 9월 충효동 서라벌대 기숙사를 고쳐 경주시연합학생생활관으로 만들어 개관했다.

생활관은 서라벌대가 맡아 운영하고 경주에 있는 동국대, 위덕대, 경주대, 서라벌대 4개 대학 학생이 입소할 수 있다. 2인실 203개와 4인실 12개를 갖춰 모두 454명을 수용할 수 있다.

주낙영 시장은 “지난해 시범 추진한 연합생활관이 반값 기숙사 실현을 통해 대학 경쟁력을 높일 수 있어 다행스럽다”며 “지역 4개 대학이 중심이 돼 경주가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