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까지 25회 연속 추적보도
지난 7월 4일 자정 무렵, 안동호(湖) 주변엔 세찬 바람과 억수 같은 폭우가 쏟아집니다. 장마철 폭우는 그칠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호수 수위가 점점 차오릅니다. 댐이 축조된 곳에서 8㎞ 떨어진 호계섬 인근 ‘쇠제비섬’도 세숫대야 크기로 작아집니다. 쇠제비갈매기
바닷새가 왜, 내륙호수로? 그 비밀을 밝히고 싶었다
쇠제비갈매기 단독보도 이후 잇단 특종 본격적인 연구 단초 제공
불안해서 돈 맡기겠나… 새마을금고 ‘범죄 무방비’
22일 경주 안강읍 금고서
모자·마스크 쓴 강도 침입
경북도내 외곽지 새마을금고가 강도사건에 무방비로 노출됐다. 특히 경북에서 최근 한 달에 한번 꼴로 새마을금고 강도사건이 연이어 터져 도심 외곽지나 소규모의 금융기관에
제2의 고향 안동호에 살고 있는 ‘쇠제비갈매기’를 만나다
세계적인 희귀 바다새인 쇠제비갈매기가 안동호에 둥지를 틀었다.경북매일신문은 지난 2013년 5월 20일자 1면에 ‘안동호에 갈매기가 산다’제목으로 단독 취재 기사를 게재한
대구·경북 공공기관은 ‘친인척 특혜 채용’ 없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각종 비리로 온 국민 분노
정부가 산하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 등에서의 친인척 특혜채용에 대해 전수조사를 검토 중이다. 이는 최근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의‘고용세습’의혹이 가스공
임청각(이상룡 선생 가옥), 일제강점기 1940년 전후 모습 복원
문화재청·경북도·안동시
280억 들여 2025년 완료
안동 임청각(보물 제182호)의 복원 및 정비 청사진이 나왔다. 임청각은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지낸 석주(石洲) 이상룡(1858∼1932) 선생의 가옥이자 독립투사 9명을 배출
야 3당,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국정조사 요구
“이미 사회적 문제 부상
노조 위세로 개선 안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3당이 22일 ‘서울교통공사 등 공공기관의 고용세습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공동으로 제출했다. 한국당 김성태,
‘대구국제오페라’ 관객 사로잡은 성공축제
메인 오페라 ‘돈 카를로’·‘윤심덕, 사의 찬미’ 등
4편 평균 객석점유율 93%
지난 21일 막내린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돈 카를로’, ‘윤심덕, 사의 찬미’, ‘유쾌한 미망인’, ‘라 트라비아타’ 등 4편의 메인오페라 평균 객석점유율이 93%를
첫 주말 13만 찾은 영주 풍기인삼축제 ‘성공 예감’
대한민국 건강축제인 ‘2018 경북영주 풍기인삼축제’가 20일 개막 후 첫 주말을 맞아 13만여명의 관광객이 다녀가는 등 성공축제를 예감케 했다.이 같은 결과는 세종대 관광
10년 함께한 ‘경산시·中 인촨시’
경산시의 국제우호도시인 중국 인촨시가 우호도시를 넘어 깊은 정을 나누는 형제도시가 됐다.경산시와 인촨시는 지난 2003년부터 교류를 시작해 2008년 공식적인 국제우호도시
칠곡 북삼읍 ‘그때 그 시절엔’
칠곡군 북삼읍의 예전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북삼읍 옛사진 공모전’에서 총 16점의 수상작이 선정됐다.북삼읍은 지난 두 달간 1970년대 이전에 북삼에서 촬영된 마을전경
휘발유값 리터당 1700원 육박… 16주째 상승
최근 국내 휘발유 가격이 연일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휘발유 가격이 16주 연속 상승하며 전국 평균 가격이 리터당 1천700원 선을 눈앞에 두고 있는 가운데 정부에서 10년 만에
지역N
핫이슈
한국당 초선, 내달초 황교안·유승민·오세훈 등과 토론회 추진
자유한국당 초선의원들이 보수진영에서 대권 후보로 평가받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 바른미래당 유승민(대구 동을) 전 대표, 오세훈 전 서울시장, 원희룡 제주지사, 김태호
이런저런 이야기
독도주민 故 김성도씨 분향소 설치
檢, 대구시장에 벌금 150만원 구형
경영난 ‘에어포항’ 대주주 1년만에 교체
동거녀와 말다툼 중 살해
기획특집
발 끝을 물들이는 붉은 단풍빛… 안동, 가을色에 취하다
발길 닿는 곳곳 오색빛깔이 사뿐히 내려앉은 가을이다. 안동 낙동강변의 유려(流麗)한 물길 옆으로 크고 작은 산 능선에 물든 알록달록 단풍길과 너른 황금들판 사이의 오
어떤 풍경화가 이토록 강렬할까… 섬, 빛과 색으로 물들다
‘1인 가구의 급속한 증가’는 21세기를 특정 짓는 키워드 중 하나다. 한국 역시 홀로 생활하는 이들이 세대와 관계없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1인 메뉴를 내놓는 식당이
어린 여직공들에게 지식과 교양을… 배움의 열망 채워준 ‘오운여상’
△ 기능근로자 수요 증가구미공단의 산업활동이 가시화 됨에 따라 기능근로자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 공단 내 기능근로자양성소 설치 등 적극적인 수급대책이 절실히 요구
People

청도군 ‘맛있다·신난다·재밌다’ 3多 축제 성료

‘2018 청도 다문화3多음식문화축제’가 지난 21일 청도박물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사진>이날 행사는 ...
스포츠 / 방송연예
배영섭, 삼성 떠나 SK에 새 둥지
한국야구, 푸에르토리코 제압
“‘동네사람들’·‘성난황소’서 만나요”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김남주 ‘대통령 표창’ 수상
문화

남성 성악 앙상블 ‘그란데 보체’ 경주 공연

인기 남성 성악앙상블 그란데 보체가 경주를 찾는다. 한수원과 함께하는 문화가 있는 날 열 번째 시리즈 그란데...
교육

경북대-독일 9개 공과대 교류협력 체결

경북대학교 (총장 김상동)는 최근 서울대 등 9개 거점 국립대학과 독일을 방문해 독일의 9개 주요 공과대학의...
많이본 뉴스
1
한수원 등 공공기관 지역 농산물 구매 저조
2
“탈원전정책으로 전력공기업 세수 1천3천억 감소”
3
퇴근 후 “술 한잔 사 줄게” 불이익 ‘사적 연락 금지법’ 확대 한 목소리
4
“신한울원전 3·4호기 건립 정상 추진해야”
5
경일대, 미래형 자동차 신기술 개발 본궤도
6
남북 해빙무드 속 교류협력 ‘TK 패싱’ 우려 된다
7
대구예술발전소 12월 9일까지 ‘대구 뉴-바우하우스’展
8
“한일 독도 영유권 분쟁 새롭게 조명”
9
‘유일한 독도 주민’ 김성도씨 별세
10
다이텍硏, 산업 4.0 시스템·시범공장 구축사업 선봬
오늘의 사설

남북교류 협력사업 ‘TK 패싱’ 용납될 수 없다

대구·경북(TK) 지자체들이 최근 한반도 해빙무드 속에 활기를 띠고 있는 남북교류 협력사업...

기여에 인색한 지역 공공기관… 대책은 없나

얼마 전 국감에서 대구혁신도시에 이전한 한국가스공사가 대구지역 업체로부터 공사, 용역 및 ...
오늘의 칼럼

DSR 규제

DSR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ebt Service Ratio)의 영어 약자다....

학생들을 춤추게 하라

“교육의 중심은 가르침과 배움의 만남에 있다. 그 만남 속에서 양쪽 어디에도 속...

포항발 신북방경협의 한 꼭지

이제 10여 일 정도만 지나면 포항에서 기초지방자치단체로서는 보기 드물게 여러 ...

인덱스 펀드의 두 얼굴

인덱스(Index)에는 다양한 종류가 있지만 일반적으로 시장지수를 지칭한다. 시...
생활과 건강

일본 ‘풍진’ 유행, 여행 전 예방접종 하세요

최근 일본여행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내에서 풍진이 유행하고 있어 관광객들의 주의...
갑자기 찾아와 온몸을 덮치는 공포 공황장애

갑자기 찾아와 온몸을 덮치는 공포 공황장애

살면서 불안을 경험하지 않는 사람은 없다. 초조하고...

뇌동맥류 수술 2천례 달성 기념 에스포항병원, 심포지엄 개최

에스포항병원(대표병원장 김문철)이 오는 19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원내 대강당(지하...
경북매일 사이트맵 서비스 열기
신문사소개제휴안내광고안내불편신고편집규약기자윤리강령광고윤리강령재난보도준칙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매일 로고 일간신문등록번호 : 가-96호   등록일자 : 1990.02.10   발행·편집인 : 최윤채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명환 편집국장
본사 주소 : 경북 포항시 북구 중앙로 289   tel : 054-289-5000   fax : 054-249-2388
경북도청본사 주소 : 경북 안동시 풍천면 수호로 69(4층)   tel : 054-854-5100   fax : 054-854-5107
대구본부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대구로 451(굿빌딩 3층)   tel : 053-951-6100   fax : 053-951-6103
중부본부 주소 : 경북 구미시 신시로 14길 50(3층)   tel : 054-441-5100   fax : 054-441-5101
경북매일의 모든 콘덴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1 경북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kbmaeil.com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