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안철수에 “미워도 싫어도 합쳐야”
황교안, 안철수에 “미워도 싫어도 합쳐야”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1.14 19:22
  • 게재일 2020.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 보수대통합 동참 강조
안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
참여할 생각 없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인천 남동구 인천로얄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신년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바른미래당의 대주주인 안철수 전 의원에 대해 러브콜을 보내는 등 보수대통합을 위한 행보가 재빠르게 펼쳐지고 있다. 하지만 안 전 의원이 일단 거부의 뜻을 밝혀 난항이 예상된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인천시당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과 물밑 접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 “오시면 좋겠다”며 “오셔서 자유 우파의 대통합에 역할을 해주셨으면 대단히 고맙겠다”고 밝혔다.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보수통합을 위한 6원칙 수용에 이른 데 이어 안 전 의원과 우리공화당까지 손을 잡아야 한다는 ‘단계적 통합론’을 추진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안 전 의원은 다음 주 중 귀국할 예정이다.

황 대표는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서 문재인 정권과 싸움에 나설 모든 사람이 함께하자는 게 우리가 추진하는 대통합”이라며 “안 될 분도 있다. 그렇지만 문재인 정권보다 미운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총선에) 이겨 대한민국을 제자리에 갖다 놓고, 우리 경제도 좀 살려놓고, 도탄에 빠진 국민들 편안해지게 한 뒤 ‘그때 너 왜 그렇게 했어’라면서 따져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람은 안 돼’라고 말하는 심정은 알겠다”며 “그런데 이것 빼고 저것 빼고 하다 보면 이길 확률이 낮아진다”고 덧붙였다.

탄핵과 보수진영의 분열에 대한 책임론을 앞세우지 말고 ‘반문’(반문재인)을 기치로 대통합을 이뤄야 승부를 겨룰 수 있다는 취지로 보인다.

이에 앞서 황 대표는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도 “헌법가치에 충실한 모든 사람이 함께 모이도록 서로 손을 크게 벌려야 한다. ‘다 들어오라’고 해서 통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계 복귀를 앞둔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으로, 국가 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며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일단 거부입장을 밝혔다고 안 전 의원 측 관계자가 문자 메시지를 통해 전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보수진영 시민단체 등의 야권 통합을 논의 중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안 전 의원 측을 통합 대상으로 포함, 연일‘러브콜’을보내고 있는 데 대해 안 전 의원이 일단 통합 논의에 선을 그은 것으로 해석된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