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식간에 미끌려 ‘꽝’ 멈출 새 없이 50대가 당했다
순식간에 미끌려 ‘꽝’ 멈출 새 없이 50대가 당했다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12.15 20:09
  • 게재일 2019.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명 숨지고 32명 다친 상주~영주고속도 ‘블랙 아이스’ 추돌 사고
상·하행선 두 곳서 트럭·승용차 등 불에 타거나 파손돼 큰 피해
양방향 통행마비 13시간만 정상화… 사고 조사에 경찰 20명 투입

지난 14일 새벽 상주~영천고속도로 상·하행선에서 ‘블랙 아이스(Black Ice)’로 인한 다중 추돌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쳤다.

15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4시 41분께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고속도로 영천 방향 상행선(상주 기점 26㎞)에서 트럭 등 차 10대가 연쇄 추돌했다. 뒤따라온 차들이 도로에 미끄러지면서 잇따라 추돌했고, 순식간에 20여대로 늘었다. 또 차 8대에 불이 나 소방당국이 2시간여 만인 오전 7시께 진압했다. 이 연쇄추돌사고로 운전자 등 6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

비슷한 시각 사고 지점에서 2㎞ 떨어진 하행선에서도 20여대가 연쇄 추돌해 1명이 숨지고 18명이 다쳤다. 2곳에서 잇따라 발생한 연쇄추돌 사고로 트럭과 승용차 등 차 50대가 불에 타거나 파손되는 피해가 난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상주 성모병원과 적십자병원, 구미 차병원 등지에 옮겨졌다. 경찰은 15일 오후 7시 현재까지 불에 탄 3명의 신원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부상자들은 구미, 상주, 의성, 영천, 대구 등 10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날이 어두운 데다 수십 대의 사고 차량이 뒤엉켜 큰 혼란이 빚어졌다. 사고로 양방향 통행이 마비된 고속도로는 13시간여 만에 정상을 찾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크레인 등 장비 44대와 인력 100여명을 투입해 대형트럭과 자동차, 구조물 등 잔해를 치우는 등 수습에 총력을 기울여 상행선은 14일 오후 5시 20분, 하행선은 4시 40분께 통행을 재개했다.

경찰은 이번 고속도로 연쇄추돌사고가 ‘블랙 아이스’로 인한 사고로 보고 조사관을 대거 투입해 정확한 원인 조사에 나선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 14일 발생한 상주~영천고속도로 블랙 아이스 교통사고 조사를 위해 경북지방경찰청 소속 조사관 20명을 투입하고 16일 관계기관 합동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경찰은 이번 추돌사고와 화재 등 사고의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앞으로 이와같은 사고의 재발 방지 등을 위해 경찰관을 한꺼번에 대거 투입해 현장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조사관들은 우선 사고 차량과 주변 차량의 블랙박스 확보에 주력한다. 또 사고 고속도로가 민자고속도로여서 관리회사의 안전조치 미비 등도 조사대상이다. 경찰은 추돌사고의 원인이 블랙 아이스라는 점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이날 새벽 사고가 난 지역은 0.7∼0.8㎜ 비가 내렸고 새벽에 기온이 떨어지며 도로에 결빙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지점 2곳은 교량이 시작되거나 인근에 교량이 있어 겨울철 결빙 위험 구간으로 지적돼 왔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확인이 안 된 일부 사망자 신원부터 파악한 뒤 본격적인 사고원인 등에 대한 조사에 들어갈 방침이다”며 “블랙 아이스로 인한 사고로 추정하고 있지만, 다른 원인에 대해서도 면밀하게 조사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