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어촌 뉴딜 300 공모사업’ 두 곳 또 선정
울릉도 ‘어촌 뉴딜 300 공모사업’ 두 곳 또 선정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19.12.13 16:48
  • 게재일 2019.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어촌 뉴딜 300 공모 사업에 선정된 울릉도 태하항
2020년 어촌 뉴딜 300 공모 사업에 선정된 울릉도 태하항

울릉도 천부항이 올해 해양수산부가 선정한 2020년 어촌 뉴딜300공모사업에 선정된 데 이어 내년에 서면 태하항과 북면현포 웅포항이 잇따라 선정돼는 쾌거를 이뤘다.

12일 울릉군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2020년부터 3년 동안 태하항에 98억 원, 현포 웅포항에 100억 원을 투입 태하항과 웅포항을 활력이 넘치는 생활, 관광, 레저 공간으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포 웅포항은 울릉도‧독도해양과학기지를 중심으로 주변에 작은 해금강으로 일컫는 아름다운 지역으로 기반 시설이 거의 없고 사람이 살지 않아 새로운 계획 항으로 건설될 것으로 보여 기대가 큰 지역이다.

태하 항은 어항과 주변에 모노레일, 울릉도 개척테마 공원, 해안 산책로 등 기반시설이 갖춰진 가운데 98억 원이 투입됨에 따라 다양한 해양레포츠 시설과 함께 역사 생태 놀이터로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2020년 어촌 뉴딜 300공모사업에 선정된 울릉도 웅포항
2020년 어촌 뉴딜 300공모사업에 선정된 울릉도 웅포항

웅포항은 울릉도독도해양생태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료실을 갖춘 울릉도‧독도해양과학기지 주변을 100억 원을 들여 바다와 함께 배우고, 느끼고, 체험하는 바다학습장 공간으로 개발하는 등 울릉도에 새로운 형태의 항구가 개발된다.

울릉도는 이에 앞서 올해 2월부터 2020년까지 2년 동안 총 사업비 147억 원을 들여 어촌 필수 기반시설 및 위락·편의시설 등 어촌, 어항을 통합한 개발을 위해 올해는 51억 4천500만 원이 투입 사업을 시작했다.

내년에 95억 5천5만 원을 투입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해양수산부의 지역밀착형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사업으로 어촌의 혁신 성장을 돕는 역할을 하며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어촌·어항을 통합 개발하는 것이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울릉주민의 열화 같은 성원과 직원들의 꾸준한 노력으로 쾌거를 이뤘다”며“울릉도가 4계절관광의 토대를 마련하는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의의 있다. 지역경제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두한기자 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