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총선 후보 경선때 청년 최대 50% 여성 30% 가산점
한국당, 총선 후보 경선때 청년 최대 50% 여성 30% 가산점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12.12 19:33
  • 게재일 2019.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 장애인·탈북자·다문화
국가유공·공익제보자도 30%

자유한국당이 정치 신인에게 문호를 넓히기 위해 내년 총선 후보 경선 시 청년에게 최대 50%에 달하는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

한국당이 20대 총선에서 청년에게 20% 가산점을 준 것에 비해 상향된 수준으로, 참신하고 역량 있는 청년들이 국회에 진입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대한 보장하기 위한 것이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1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이같은 내용의 총선 공천 방안을 발표했다.

총선기획단에 따르면 한국당은 선거일 기준으로 만 34세까지의 청년 경선자 가운데 정치 신인에 50%, 비신인에 40%의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 만 34세 이하인 청년 정치신인이 경선에 참여해 1천표를 득표하면 50%가 가산돼 1천500표를 총득표한 것으로 계산된다.

만 35∼39세 청년 경선자에게는 신인 40%, 비신인 30%, 만 40∼44세 청년 경선자는 신인 30%, 비신인 20%의 가산점을 부여한다. 한국당은 당헌·당규에 따라 만 45세 미만을 청년으로 규정하고 있다.

정치 신인의 범위는 당내 경선을 포함, 선거관리위원회가 관리하는 모든 선거에 출마 경험이 없는 사람으로 제한 했다. 공직 선거가 아닌 선거에 출마한 경력이 있다면, 향후 공천관리위원회의 재적 3분의 2이상 의결에 따라 결정할 방침이다.

또 여성들의 정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만 59세 이하 여성 중 신인 30%, 비신인 10%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 만 44세 이하의 여성의 경우 가산점 비율이 더 높은 청년 가산점을 적용받게 된다. 이 외에도 중증 장애인과 탈북자, 다문화 출신 후보자 등이 경선에 참여하면 30% , 국가유공자와 공익제보자에게도 30%의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사무처 당직자·국회의원 보좌진에게도 경선 시 30%의 가산점을 부여한다.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인 이진복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은 청년들로부터 ‘꼰대정당’이라는 이미지를 벗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며 “당이 젊어지고 국민 여론에 부합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과감한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