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에 2024년까지 로봇인력 양성 기관 들어선다
구미에 2024년까지 로봇인력 양성 기관 들어선다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19.12.11 18:45
  • 게재일 2019.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 로봇 인력 양성기관인 로봇직업교육센터가 구미에 건립된다.

11일 장석춘<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국회 본회의에서 로봇직업교육센터 설립을 위한 내년도 신규사업 예산 15억5천만원이 통과돼 구미에 센터 유치가 확정됐다.

로봇직업교육센터는 로봇 오퍼레이터·코디네이터 양성교육과 시설·장비 구축에 내년부터 2024년까지 사업비 295억원(국비 180억원·지방비 115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로봇 인력 양성으로 제조업 경쟁력을 강화하면 구미 경제의 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국제로봇연맹에 따르면 국내 제조업 종사자 1만명당 로봇 활용 대수는 710대(세계평균 85대)로 세계 최고 수준이고, 부품조립, 도장, 포장, 검사, 용접 등 다양한 제조 공정에서 로봇 인력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제조 로봇 분야의 인력 수요는 2026년까지 1만6천177명으로 예상돼 로봇 인력 양성이 시급하다.

장 의원은 “경영난·인력난에 빠진 구미 제조기업을 살리고자 노력한 끝에 로봇직업교육센터를 유치했다”며 “앞으로 이 사업이 제역할을 할 수 있도록 꼼꼼히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